세종부동산정책시민연대 발족, 건강한 시민자정운동의 포부 밝혀

공직자나 정치인 투기감시, 부동산시장 교란행위와 난개발 억제 목표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1.04.22 23:13
세종시의 주요 시민단체들이 모여 투기없는 건강한 행정수도의 완성이라는 기치 아래 공직자나 정치인들의 투기를 상시적으로 감시하고 부동산 시장교란행위와 난개발 등을 억제하기 위한 목적으로 '세종부동산정책시민연대'를 구성하여 발족한다.

행정수도 완성이라는 기치 아래 발전해온 세종시의 양적인 성장 이면에, 부동산을 투기의 대상으로 한 투기자본과 공직자, 정치인들의 이해상충적 투기행위가 그 부작용을 드러내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시민들이 주체가 되어 공직자와 정치인들의 투기행위를 감시하고 부동산 투기조장을 위한 불법거래와 시장담합등의 문제를 상시적으로 모니터링하며 그 정책적 대안을 요구하기 위해 시민단체 중심의 연대회의를 구성하기로 한 것이다.

특히 시민단체의 주도로 환경단체와 공인중개사단체는 물론 주요 정당까지 참여하여 부동산문제의 상시적 논의를 위한 연대회의를 구성한 것은 전국 최초의 사례라고 할 수 있다.

상임대표로는 최정수((사)세종문화예술포럼 대표), 공동대표로는 김광희(세종YWCA 회장), 이주봉(세종YMCA 사무총장), 정종미((사)세종여성 대표), 문서진(세종공인중개사회 회장)이 역할을 맡고, 공동집행위원장으로 김동호(한국공인중개사협회 세종지부장), 홍석하(행정수도완성시민연대 감사), 법률 및 세무 자문으로 봉정현 변호사(법률사무소 세종로 대표), 김국환 세무사(세무법인 송촌 대표) 등이 각 역할을 맡아 연대회의의 출발을 함께 한다.

연대회의 대표단의 참여 단체로는 세종YMCA, 세종YWCA, 세종환경운동연합, (사)세종여성, (사)세종문화예술포럼, 세종공인중개사회, 행정수도완성시민연대, 한국공인중개사협회세종지부, 국민의힘세종시당, 더불어민주당세종시당, 정의당세종시당 등이 참여하며, 각 정당들은 시민연대회의의 활동과 함께 법안지원 등을 포함한 정책적 수행을 지원하는 역할을 맡게 될 전망이다.

세종부동산정책시민연대는 우선적으로 최근 문제가 심각해진 부동산투기에 대한 상시적 대응을 위해, 부동산 정책에 대한 시민들의 정책제안과 아울러 공직자나 정치인들의 투기 및 비리행위에 대한 시민 감시를 위한 상시 제보 채널을 개설하여 운영한다.

온라인 접수는 ‘http://제보.한국’ 또는 인터넷주소창에 ‘제보.한국’ 을 입력하여 제보할 수 있으며, 유선전화 또는 문자 제보 접수도 상시 운영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앞으로 세종부동산정책시민연대가 활동해 나갈 활동의제는 다음과 같다.

투기없는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시민자정 운동, 공직자와 정치인들의 투기와 불공정거래 및 비리행위에 대한 시민감시, 부동산 투기조장과 시장교란에 대한 시민감시, 무자격자와 불법 부동산 거래에 대한 시민감시, 불합리한 부동산 정책에 대한 시정과 법률개정 요구, 난개발 및 환경문제에 대한 대응책과 시정요구 등이 주요 활동의제가 될 것이다.

또한, 시민들의 공감대를 확산하고 건전한 부동산문화를 정착하기 위하여 공동정책토론, 강연회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주최해 나갈 계획이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