렉서스, 전동화 모델 전세계 누적 판매 '200만대' 달성!

약 1,900만 톤의 CO2 배출량 감소 효과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1.05.20 09:32

LEXUS는 2021년 4월말 기준 전동화 모델의 글로벌 누적 판매가 200만대를 돌파했다고 18일 밝혔다.

렉서스는 2005년 하이브리드 SUV 모델인 RX 400h 출시 이후 럭셔리 시장에서 전동화의 선구자로서 우수한 주행성능과 환경성능을 모두 만족하는 차량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세계 각국 및 지역에 따라 다른 에너지원과 인프라 환경 등에 따라 적시(Right time), 적재(Right product), 적소(Right place)에 차량을 제공한다는 개념을 바탕으로 고객과 사회의 요구에 부응하며 보다 폭넓은 선택지를 제공할 수 있도록 전동화 모델 라인업 확충을 이어왔다.

그 결과, 현재 세계 90여 국가에서 HEV와 BEV를 포함한 9개 차종의 전동화 모델을 판매하고 있으며, 2020년 글로벌 판매에 있어 전동화 모델의 판매 비율은 전체의 약 33%에 달한다. 또한, 지금까지의 CO2 배출량 감소 효과는 누계 약 1,900만 톤(2005년~2021년 4월 말 시점)으로 지난 15년간 매년 약 30만 대에 해당하는 승용차의 CO2 배출량에 해당한다. LEXUS는 앞으로도 탄소중립(Carbon Neutral)과 지속가능한 개발목표(SDGs)에 대한 대응 등 사회적 사명을 완수할 수 있도록 전동화 모델의 보급 및 CO2 배출량 감소를 위해 노력해 나가고자 한다.

LEXUS는 2019년에 발표한 전동화 비전 ‘렉서스 일렉트리파이드(Lexus Electrified)'에 따라 전동화 기술을 활용한 차량 기본성능의 진화와 동시에, 자동차가 주는 즐거움과 기쁨을 지속적으로 고객에게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렉서스는 2025년까지 10대 이상의 BEV, PHEV, HEV를 포함한 20대 이상의 신형 또는 개량 모델을 출시할 예정으로, 2025년은 렉서스 전 차종에 전동화 모델을 갖추며 전동차의 판매 비율이 가솔린 차량의 비율을 뛰어 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또한 2050년에는 재료제조, 부품제조, 차량제조, 물류, 주행, 폐기, 재활용의 각 단계를 포함한 라이프 사이클 전체로의 탄소중립 실현에 도전해 나갈 예정이다.

전동차 보급을 더욱 가속화하기 위해 2021년 양산형 모델에 첫 PHEV를, 2022년에는 완전히 새로운 BEV 전용 모델을 선보일 계획으로 수년간 HEV를 통해 키워온 모터, 인버터, 배터리 등 전동화 기술을 활용해 렉서스 전동화 모델이 제공할 수 있는 새로운 가치와 드라이빙 경험을 전달할 예정이다.

향후 렉서스의 전동화 모델에는 새로운 4륜 구동력 제어 기술 ‘DIRECT4’에 의한 고정밀 구동력 제어와, 스티어 바이 와이어(Steer by wire)에 의한 직감적인 스티어링 조작을 조합함으로써 운전자의 조작과 자동차의 움직임의 싱크로율을 높이며 지금까지의 자동차와는 다른 높은 운동성능 및 오감으로 느낄 수 있는 주행을 실현할 예정이다. LEXUS는 이러한 기술을 향후 출시 예정의 전동차에도 순차적으로 도입할 계획이다.

앞으로도 LEXUS는 지속가능한 사회 실현을 위한 모든 가능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하며 동시에 자동차의 재미와 즐거움 추구를 위해 노력해 고객의 니즈 다양화에 맞춘 차량 개발에 힘써 나갈 예정이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