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온라인 식자재몰 2호점「싱싱이음 대전」오픈

모바일 앱으로 편리하게 주문하고 다음날 오전 매장 문 앞까지 배송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2.02.24 13:18

농협(회장 이성희) 경제지주는 23일 공판장 온라인 식자재몰 2호점인「싱싱이음 대전」을 오픈하고, 대전광역시 오정농수산물도매시장 내 농협대전공판장에서 개장식을 열었다.

「싱싱이음」은 스마트폰으로 주문이 가능한 농협공판장 식자재몰로, 외식업소・중소마트 등 구매자가 주문한 농산물을 중도매인이 직접 배송하는 배달형 식자재 유통사업이다. 회원제로 운영하고 있으며, 밤 11시까지 주문하면 다음날 오전에 매장 문 앞까지 배송해주기 때문에 사용자 편의성이 높은 것이 장점이다.

농협은 지난해 6월 가락공판장에 싱싱이음 1호점을 오픈한데 이어 이번에 대전광역시와 세종특별자치시를 배송권역으로 하는 2호점을 오픈하였으며, 대전점의 성공적인 운영을 발판으로 사업범위를 전국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싱싱이음 사업이 중도매인과 외식업소를 직접 연결해 싱싱한 식재료를 배송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는 만큼, 외식업소・중소마트는 신선한 농산물을 경쟁력 있는 가격에 구매할 수 있고, 중도매인은 새로운 거래처 발굴과 취급물량 증대, 출하 농업인은 수취가격 제고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농협경제지주 장철훈 농업경제대표이사는 “식자재 모바일 플랫폼을 통해 대면판매 중심의 기존 판매방식에서 벗어나 농산물 유통의 새로운 활로를 모색할 것”이라며, “지속적인 혁신으로 농산물 판매 확대와 안정적인 먹거리 공급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