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기업애로 원스톱 종합지원센터 개소 후 현장상담 2.8배 증가

전문상담가 상시배치로 도내 기업 고충상담 발길 이어져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01.02 11:09

경기도가 지난 10월 경기도 기업애로 원스톱 종합지원센터를 확대 개소한 이후 기업의 현장상담이 2.8배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3고(고금리ㆍ고물가ㆍ고환율)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을 한 곳에서 원스톱으로 지원하기 위해 지난 10월 4일 경기도 기업애로원스톱종합지원센터를 개소했다.

수출, 자금, 기술운영, 경영, 인사노무, 법률 등 기업애로 상담부터 해결까지 원스톱으로 통합 관리하고 다양한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에 설치된 기존 ‘기업SOS지원센터’의 인력과 기능을 대폭 확대·개편한 것이다.

10~12월 3개월 간의 운영현황을 분석한 결과 세 달 동안 월평균 방문상담은 91건으로 개소 전 1~9월 월평균 32건과 비교해 2.8배 늘었다. 그동안 비상근 상담인력으로 기업의 애로를 상담할 기회가 부족했으나, 종합센터 개소로 수출ㆍ자금ㆍ기술 등 분야별 상근 전문상담 인력을 확충함으로써 상시 기업애로상담이 가능해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더욱이 기업당 평균 1~2시간의 충분한 상담을 통해 그동안 코로나19 상황으로 온라인 상담방법으로는 해결하기 어려웠던 복합애로에 대한 전문적 자문이 가능해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도가 실시한 방문상담자 대상 만족도 설문조사에서도 9월에는 응답자의 71.4%가 매우 만족한다고 답변했지만 12월에는 응답자의 86.7%가 매우 만족한다고 답변하는 등 중소기업의 만족도가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 21일 화성시 라비돌 신텍스에서 경기도ㆍ시군ㆍ공공기관 소속 실무자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2년 경기도 기업애로 SOS 포럼’을 열고 시군별 기업애로 수범사례를 공유해 실무자들의 기업애로 처리능력을 높이고 2023년 달라지는 기업지원 정책 등을 설명한 뒤 협조사항을 안내하기도 했다.

노태종 경기도 특화기업지원과장은 “내년에도 경제위기 속 기업의 작은 목소리도 경청하며 현장의 다양한 어려움을 해결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