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옥주·김현권 의원, ‘토양오염 실태와 개선방안’ 국회 세미나 개최

12월 4일 13시30분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돼지 매몰지역 토양오염 우려 등 논의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19.11.29 11:41

심각한 영향을 초래하는 토양오염의 현주소와 개선 방안 등을 논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송옥주 의원(국회 환경노동위원회)‧김현권 의원(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은 12월4일 13시 30분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환경미디어‧미래는우리손안에’와 공동으로 ‘토양오염 실태와 개선방안-오염토양 특성에 따른 개선 방법’ 세미나를 개최한다.

최근 정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 과정에서 조성된 매몰지에 대한 조사결과 침출수 유출 등은 발견돼지 않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미흡한 매몰 과정과 매몰지 관리로 인한 토양오염 그리로 이로 인한 지하수오염 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상당하다.

건설현장 등 산업 각계에서 발생되는 토양오염과 오염토양들이 정상적으로 처리되지 않는 사례가 곳곳에서 발견되고, 농지에서의 토양오염 상황도 적극적인 대책이 요구된다. 

  
헌데 수질오염, 대기오염, 폐기물, 유해화학물질 등과 달리 토양‧지하수오염 문제는 상대적으로 언론과 국민들의 관심에서 멀어지는 모양새다.

이에 인간의 생활에 필수적이자 생명 현상의 근원이 되는 ‘토양’의 오염 실태와 정화・복원 과정에서의 문제점, 그리고 개선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환경부 토양지하수과에서 ‘토양오염 개선을 위한 정책과 과제’를, 서울대 NICEM 이군택 교수가 ‘농경지 토양오염 평가방법 개선’을, 한국농어촌공사 농어촌연구원 이규상 박사는 ‘토양오염 정화기술 동향’을 주제로 각각 발표한다.

이어 세대해양(주) Li Ming Tan 대표이사의 ‘다시마 비료의 토양오염 개선 효과’, 청호환경개발(주) 고준일 박사(책임연구원)의 ‘Acinetobacter SP. 균주의 유류분해 특성’, 드림바이오스 곽무영 대표의 ‘토양오염 복원사례-실태 개선 중심으로’, 한국환경공단 이정선 차장의 ‘오염토양 정화 사례’ 등의 주제발표가 이어진다.

‘토론 및 질의응답’ 시간에는 한국지하수토양환경학회 회장인 윤성택 고려대 교수가 좌장을 맡아, 발표자간 열린 토론과 청중들의 질의에 대한 응답 등을 조율한다. 이날 행사에는 토양 관련 민・관・학・산・연 각계 주요 인사 및 관계자 등이 참석한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