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선처, 소속사 통해 입장 전해...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희 기자 입력 : 2020.05.14 20:48
사진: 박나래 인스타그램

자신의 개인정보를 유출한 유명 전자제품 매장 직원에 대해 개그우먼 박나래가 선처할 것임을 전했다.

1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유명 전자제품 매장 직원이 단체 대화방에 박나래의 집주소, 전화번호 등의 개인정보가 담긴 화면을 공개하며 박나래를 험담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특히 그 직원은 "설치하러 갈 때마다 남자가 바뀐다"는 허위사실도 퍼트린 것으로 전해져 주목을 받았다.

이에 14일 박나래 소속사 측은 박나래의 개인정보를 유출한 매장 직원에 대해 언급하며 "해당 마트 관계자에게 사과 전화를 받았다"라며 "'박나래가 직원 잘못은 실수라고 생각한다며 일이 커지는 것을 원치 않고 해당 직원을 해고 하지 말고 선처를 바란다'는 뜻을 전달했다"고 입장을 전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