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리핀, '알레고리 오브 드리핀'으로 증명한 '특급 신인' 면모

머니투데이 더리더 이미연 기자 입력 : 2020.09.14 10:16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K팝 명가' 울림엔터테인먼트가 오는 10월 새롭게 론칭하는 7인조 보이그룹 DRIPPIN(드리핀)을 향한 팬들의 반응이 뜨겁게 타오르고 있다.

울림엔터테인먼트는 지난 7일부터 13일까지 '알레고리(Allegory) of 드리핀'이라는 색다른 데뷔 전 콘텐츠를 통해 DRIPPIN(드리핀)의 모든 멤버들을 공개했다.


'X1 출신' 차준호부터 '울림 루키' 김동윤, 김민서, 이협, 주창욱, 황윤성과 '새 얼굴' 알렉스까지 얼굴을 알렸다.

DRIPPIN은 '멋있다', '쿨하다'라는 뜻을 가진 신조어로 음악부터 패션, 트렌드를 선도하는 '멋있고 쿨한 그룹'이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 화려한 비주얼, 완벽한 퍼포먼스와 가창력 등 다채로운 매력으로 가요계의 새로운 역사를 쓰겠다는 포부가 담겨있다.

이름에 담긴 각오처럼 '알레고리 오브 드리핀'은 여느 티저 콘텐츠들과는 달랐다. 그룹의 세계관이나 음악의 방향성을 담은 것이 아닌 멤버들이 데뷔를 준비하며 겪은 경험과 고민들을 바탕으로 제작된 DRIPPIN의 프리퀄이었다.

차준호가 힘겹게 끌고 온 '문'을 시작으로, 멤버들이 머물고 있었던 방과 이들이 상자에 담아 부쉈던 물건들은 멤버들의 이야기를 상징했다. 이러한 비유는 대중들이 멤버들 각각에 얽힌 이야기들이 무엇인지 추리하는 재미를 선사했다. 또 마치 한편의 영화 예고편을 보는 듯한 영상미 또한 '알레고리 오브 드리핀'의 묘미였다.

울림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알레고리 오브 드리핀'에 대해 "단순히 멤버들을 공개하는 것을 넘어, 멤버들이 데뷔에 이르기까지 얼마나 치열하게 노력하고, 깊은 고민을 했는지 보여주기 위한 콘텐츠"라고 설명했다. 이어 "17일 DRIPPIN의 첫 리얼리티 'We are DRIPPIN'을 공개한다. 'We are DRIPPIN'에서는 DRIPPIN이 '울림 루키'에서 진정한 아이돌이 돼 가는 과정을 공개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완전체의 베일을 벗은 DRIPPIN은 10월 가요계 출격을 앞두고 있다. 첫 리얼리티 'We are DRIPPIN'은 17일 오후 6시 'Seezn(시즌)'을 통해 단독 선공되며, 이후 매주 목요일과 금요일 오후 6시에 'Seezn'앱에서 통신사 관계없이 로그인만 하면 누구나 무료로 시청할 수 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