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시장, 대전형 뉴딜 현장에서 답을 찾다

첫 번째 뉴딜 핫플레이스 탐방, 디지털 뉴딜 핵심‘AI 스마트공장’방문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1.04.19 17:14
허태정 대전시장이 19일‘대전형 뉴딜 핫 플레이스 탐방’에 나서며 시민중심, 현장중심의 뉴딜 성과 창출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먼저 허시장은 첫번째 뉴딜 현장 방문지로, 공장 내 환경에 최적화 된 자율주행차가 무거운 자재를 나르며 공정을 연결하고, 제조라인에서 생성된 각종 디지털 정보를 축적․활용하는 AI 스마트 공장((주)진합)을 찾았다.

㈜진합은 최우수 스마트공장 구축 기업으로 선정되며 전국 최초로 스마트공장 도입을 희망하는 기업에게 벤치마킹 기회를 제공하고 있는 스마트 제조혁신 선도 기업이다.

허 시장은 디지털 뉴딜 핵심과제 중 하나인 스마트 공장 구축 현장을 둘러본 후, 기업 대표자 및 관계자들과 인공지능(AI) 기반 디지털 제조혁신을 위한 실질적 지원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 자리에는 ㈜진합 이원준 대표를 비롯한 스마트공장 솔루션 공급기업 ㈜솔리드이엔지 정진혁 대표, KAIST K-Industry 4.0 추진본부 김흥남 본부장 등이 함께 제조업 현장의 애로사항 등 생생한 현장 목소리를 전했다.

허 시장은 이날 “스마트공장 구축 및 디지털 제조혁신은 생산성 향상이라는 1차적 목표를 넘어 데이터 축적과 활용 및 작업환경 개선 등을 통해 사람이 중심 되는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건강한 일자리를 만들어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지역 경제의 근간인 중소 제조업 기반을 강화하고, 지역의 신성장 산업으로 스마트 제조업 생태계 구축을 확산시키기 위해 시는 다양한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대전시는 AI 스마트공장 구축을 위해 지난 2019년부터 총 130개사를 대상으로 매년 16억 원씩을 지원해 왔으며, 올해는 22억 원까지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다.

 올해부터 전국 지자체 최초로 스마트공장 솔루션 공급기업을 대상으로 한 지식재산권 및 제품군 확보, R&D 과제기획 등의 지원책을 추진함으로써 수요부터 공급까지 전주기적인 지원을 통해 제조업 혁신 생태계 구축에 앞장선다.

이와 함께 우수한 산학연 디지털 기술인프라를 활용한 ‘5G+AI 기반 스마트공장 테스트베드 구축 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이며 과학도시 대전이 디지털 제조혁신을 선도할 방침이다.

한편 한국판 뉴딜에 발맞춰 지난해 7월 대전형 뉴딜에 착수한 대전시는 올해 2월 실행계획을 수립하고 뉴딜 추진 거버넌스 구축, 대전형 뉴딜 10대 특화과제 선정, 매월 1회‘뉴딜 핫플레이스 탐방’등 성과 창출을 위한 본격 행보에 들어갔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