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금년도 개별공시지가 결정 ․ 공시. 6월까지 이의 신청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1.06.01 09:44
안양시가 지난해 11월부터 6개월 동안 조사한 금년도 1월 1일 기준 개별공시지가를 시의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 심의를 거쳐 5월 31일자로 결정 공시했다.

총 대상은 35,580필지로 이중 만안구가 23,489필지, 동안구는 12,091필지에 이른다.

개별공시지가 확인은 시·구청과 동행정복지센터 또는 시나 경기도부동산정보조회 홈페이지에서 열람이 가능하다.

토지소유인이나 이해관계인은 6월 30일까지 이의신청할 수 있다.

시는 이의신청 지가 검증을 통해 7월 30일까지 최종 확정하고, 그 결과를 토지소유인들에게 통보할 예정이다.

한편 시가 발표한 금년 공시지가는 인근시의 상승률과 비슷한 수준으로 상승하였으며, 상업지역인 범계역 1번 출구일대가 1㎡당 1천7백사십만원을 기록,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안양에서 땅값이 가장 비싼 지역으로 이름을 올렸다.

최대호 시장은 금년에 조사 산정된 개별공시지가가 종합부동산세, 재산세, 취득세 등의 세금과 각종 부담금의 부과기준으로 활용됨에 따라 많은 관심을 갖고 열람해 줄 것을 당부했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