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지난해 살림살이 5조276억원…역대 최고

자체 수입 유사자치단체보다 63.5% 많아 ‘재정 건전성 우수’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1.09.01 08:32
 
▲ 성남시의 지난해 재정 규모 5조276억원은 전년(4조2708억원)보다 7568억원(17.7%)이 늘었다. 삼평동 641번지 매각, 코로나19 관련 국도비 보조금 등의 증가 영향이다./성남시 제공
성남시(시장 은수미)의 지난해 살림살이 규모는 역대 최고 수준인 5조276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진난 31일 이런 내용의 ‘2020 회계연도 결산기준 재정 운용 결과’를 성남시 홈페이지에 공시했다고 밝혔다.

공시내용을 보면 성남시의 지난해 재정 규모 5조276억원은 전년(4조2708억원)보다 7568억원(17.7%)이 늘었다. 삼평동 641번지 매각, 코로나19 관련 국도비 보조금 등의 증가 영향이다.

인구·재정 규모가 비슷한 화성·수원·고양·용인·부천 등 16곳 다른 지자체(이하 유사자치단체)의 재정 규모 평균이 3조5904억원인 것과 비교하면 40%(1조4372억원) 큰 규모다.

성남시 전체 재정 규모 중에서 지방세, 세외수입 등 자체 수입이 차지하는 비율은 32%인 1조6166억원이다. 유사자치단체의 자체 수입 평균 9887억원 보다 6279억원(63.5%) 많았다.

국·도비 보조금, 지방교부세, 조정교부금 등 상급기관 이전재원은 1조3445억원으로 유사자치단체 평균 1조5059억원보다 1614억원(11%) 적었다.

채무는 1600억원으로 유사자치단체 평균 1009억원보다 591억원(59%) 많았다.

공원일몰제에 대비해 장기 미집행 공원 부지 매입을 위한 800억원의 지방채(경기도 지역개발 기금)를 전년도에 이어 추가 발행했기 때문이다.

성남시의 재정 규모, 자체 수입은 유사자치단체보다 많고, 이전재원은 낮아 전반적으로 재정 건전성이 우수하다는 분석이다.

지난해 10월 공시한 성남시 재정자립도는 55.99%(유사자치단체 평균 38.4%), 재정자주도는 69.24%(유사자치단체 평균 59.09%)였다.

성남시는 8개 분야, 51개 세부 항목의 지난해 살림살이 운용 결과를 도표와 그래프 등으로 알기 쉽게 표시해 시 홈페이지(정보공개→재정정보→재정공시)에 올려놨다.

재정자립도, 재정자주도 등 8개 항목은 ‘행정안전부 재정공시 지침’에 따라 회계연도 정산이 끝나는 오는 10월 공시 예정이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