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기상청과 전력 공급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전력과 기상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안정적인 전력 공급 관리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2.07.13 14:34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정승일)과 기상청(청장 유희동)은 7월 12일 기상청에서 전력과 기상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안정적인 전력 공급에 기여하고 국민이 체감하는 전력·기상 융합서비스 공동 연구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주요 내용으로는 ▲ 전력·기상 데이터를 활용한 전력수요 예측 정확도 향상 공동 연구개발, ▲ 태풍, 지진 등 자연재해로 인한 전력설비 피해 사전 예방체계 구축, ▲ 전력·기상 데이터 공유 및 국민 체감형 융합서비스 개발 등이다.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한국전력의 전력 빅데이터 분석역량과 기상청의 맞춤형 고해상도 기상기후정보를 결합한 전력·기상 융합 콘텐츠 개발과, 대국민 서비스 제공 확대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한전과 기상청은 작년 12월부터 전력 및 기상 빅데이터를 융합하고 분석하여 여름철 아파트 구내 전력설비 과부하 정전을 예방하기 위한 「전력사용량 예측 AI 서비스」를 개발중에 있다.

전력사용량 예측 AI 서비스는 개별 아파트의 전력계량 데이터를 AI가 기계학습하고 ‘전력기상지수’와 융합·분석하여 향후 48시간까지 예상 최대수요 정보를 모바일 앱을 통해 제공하는 서비스이다.

아파트 전기안전관리자, 관리사무소는 제공된 데이터를 활용하여 당일 최대 전력사용 시간대와 전력사용량의 예측과 신속한 대책수립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전력사용량 예측 AI 서비스는 7월 18일부터 한전 「파워체크 모바일 서비스」앱(App)과 누리집에서 이용 가능하다.

김숙철 한전 기술혁신본부장은 “한전의 전력 빅데이터 분석 기술과 기상청의 맞춤형 기상 데이터를 활용하여 안정적인 전력 공급과 전력설비 자연재해 예방을 위해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했다.

이정환 기상청 기상서비스진흥국장은 “국민에게 꼭 필요한 공공 융합서비스를 계속 발굴하여 코로나와 경제 위기를 극복해 나가는 국민들에게 힘이 되는 서비스가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