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근현대 식문화 이끈 오뚜기의 역사관 ‘오뚜기 기념관(가칭)’ 착공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4.07.04 23:48
▲(좌측 4번째부터)(주)오뚜기 함영준 회장, 계룡건설 이승찬 회장, (주)오뚜기 황성만 사장/사진제공=(주)오뚜기
-오뚜기 카레 공장, ‘오뚜기 기념관’으로 재탄생…2028년 정식 개관 목표
-함태호 명예회장 경영철학, 오뚜기 역사-브랜드 체험관 등 조성


㈜오뚜기(대표이사 황성만)가 지난 7월 3일 ‘오뚜기 기념관(가칭)’ 착공식을 개최했다.

경기도 안양시 오뚜기 안양공장 내 오뚜기 기념관 건립부지에서 열린 착공식 행사에는 ㈜오뚜기 함영준 회장, ㈜오뚜기 황성만 사장, 계룡건설 이승찬 회장, 신스랩건축 신형철 교수, 미건종합건축사무소 이민재 대표 등이 참석했다.

‘오뚜기 기념관’은 오뚜기의 창립 제품인 카레가 생산되던 오뚜기 안양공장 카레동 부지에 건립되며, 규모는 지하 2개층, 지상 5개층으로, 부지 24,456㎡, 연면적 20,495㎡ 규모로 건립할 계획이다.

‘오뚜기 기념관’은 ㈜오뚜기 창업주 풍림 함태호 명예회장의 생애와 경영철학을 보여주는 공간과 한국 근현대 식문화를 이끌어온 오뚜기의 역사를 소개하는 공간, 과거부터 현재까지의 오뚜기 제품을 직접 체험하고 오뚜기 브랜드를 전 세대가 느끼고 공감할 수 있는 공간 등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오뚜기 기념관’은 시범 운영을 거쳐 풍림 함태호 명예회장 서거 10주년인 2026년 6월부터 순차적으로 개관 후 2028년 1월에 정식 개관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안양시를 비롯하여 일반 시민들과 함께하는 공간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오뚜기 관계자는 “오뚜기 기념관은 인류 식생활 향상에 이바지해 온 오뚜기의 자랑스러운 역사를 기록 보존하고 함태호 명예회장의 숭고한 정신을 알려 계승 발전시키고자 만들어지는 공간”이라며, “안양시를 비롯한 많은 국민들에게 식품에 대한 배움과 공감의 장으로 활용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