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공단, 한국PVC관공업협동조합과 업무협약 체결

중소 물기업의 제품 개발 및 기술 향상을 위한 협력 확대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2.12.19 21:01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안병옥)과 한국PVC관공업협동조합(이사장 장호윤)은 12월 12일 한국환경공단 본사(인천시 서구 소재)에서 중소 PVC관 제조기업의 제품개발 및 기술향상 지원을 위한 상호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국환경공단은 “국가물산업클러스터”의 운영기관으로서, 국내 최대 규모의 시험·검사 및 실증 인프라를 활용하여 물기업의 제품개발과 기술향상을 통한 성장 및 해외진출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한국PVC관공업협동조합(이하 “조합”)은 1995년 설립되어, 국내 PVC관·이음관류 제조 중소기업의 건전한 발전과 산업표준화의 촉진, PVC관 재활용 산업의 활성화 등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협약의 주요 내용은  제품·기술개발 및 공동연구에 관한 지원프로그램 확대 협력, 국내외 인증취득 추진 기업 컨설팅 등 지원, 품질시험 및 신뢰성 구축을 위한 상호 협력, 표준화 기반 조성을 위한 공동기획 및 수행에 협력하기로 했다.

또한,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공단과 조합 간 다양한 사업에서의 협력 확대와, 물산업의 성장을 위한 상생 협력 모델로서 발전시킬 예정이다.

한국환경공단 안병옥 이사장은 “오늘 협약은 국내 물산업을 이끌어 가고 있는 기업과 물기술의 발전과 물산업 진흥을 다짐하는 뜻깊은 자리였다.”라면서, “물기업 제품·기술 향상과 해외 진출을 위한 인증취득 지원 등 양 기관 간의 협력 분야에 대해서 모든 역량을 다해 중소 물기업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조합 장호윤 이사장도 “국내 PVC관공업의 기술향상과 해외진출을 위해 품질 향상과 기술 개발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이를 위해 국가물산업클러스터의 실증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활용하고, 공단의 다양한 지원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라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