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 한국수력원자력, '원전금융 Team Korea' 업무협약 체결

정책·민간금융기관과 K-원전금융 협력 강화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2.12.27 14:32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정승일, 이하 한전)과 한국수력원자력(사장 황주호, 이하 한수원)은 12월 23일(금) 산업은행 본점에서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무역보험공사 등 국내 정책·민간금융기관과 해외원전 수출사업 공동 금융지원 협력을 위한 '원전금융 Team Korea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한전, 한수원은 정책·민간금융기관에 해외 원전수출 사업 발굴 및 관련 금융조달에 필요한 사업 정보를 제공하고 정책·민간금융기관은 원전수출 사업에 대한 금융조달 참여 및 지원을 통해 향후 해외원전수출 사업 추진과 금융지원을 위한 협력 기반을 조성해 나가기로 했다.

본 업무 협약은 지난 8월 출범한 원전수출전략 추진위원회(위원장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창양)에서 마련한 수출전략의 후속조치로서 원전수출 금융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정책·민간금융간 협력체계 구축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원전수출사업은 他발전사업 대비 수십조 규모의 대규모 재원조달이 필요하고 건설기간은 10년 이상이 소요돼 금융 구조의 고도화가 필수적이다. UAE원전 수출시 수출입은행의 전폭적 지원에 힘입은 것처럼 국내 정책·민간금융기관의 참여와 정교한 금융전략은 향후 원전 수출에 있어 핵심 포인트이다.

이번 '원전금융 Team Korea 업무협약'을 계기로 정책·민간금융기관이 원전금융에 적극 참여하게 될 수 있는 교두보가 될 것이며, 한전, 한수원의 해외 원전수출경쟁력 강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전, 한수원은 앞으로 정책·민간금융기관 대상 원전금융 세미나 개최, 실무자간 핫라인 개설 등을 통하여 원전사업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K-원전수출금융 플랫폼 구축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한전, 한수원은 영국, 튀르키예, 폴란드, 체코, 필리핀 등 글로벌 원전시장을 대상으로 K-원전 세일즈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음. UAE 원전 사업의 성공적인 경험과 성과를 바탕으로 발주국들의 관심 사항을 반영한 최적화된 수주 활동으로 정부의 “원전 10기 수출” 목표 달성에 기여하고 국내기업 동반성장의 견인차 역할을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