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영등포구, 제설 대응체계 돌입…도로열선 시범 설치

[지자체NOW]예산 10억 원 투입, 총 1000m 설치

머니투데이 더리더 홍세미 기자 입력 : 2023.10.25 09:29
▲도로열선 설치 예정 구간인 영등포본동 고추말길/사진제공=영등포구청
서울 영등포구가 11월까지 제설 취약지역 3개소에 도로열선 설치 시범 사업을 추진한다.

25일 구에 따르면 도로열선은 도로 포장면 7cm 아래에 전기열선을 설치하고 전기를 공급해 열선에서 발생한 열로 눈을 녹이는 자동 제설 시스템이다. 눈이 내려 기온이 내려가면 온도와 습도를 감지하는 센서가 자동으로 작동된다.

구는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지역 내 급경사지, 제설 취약지역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했다. 겨울철 도로 결빙으로 미끄럼 사고 위험이 높은 △영등포본동 고추말길, 580m(영신로9길 1~영신로9길 25) △도림동 도림성당, 160m(도영로 22길 22~도영로 80) △대림1동 경사로, 260m (대림로 136~디지털로69길 13) 3곳을 도로열선 시범 설치 장소로 선정했다.

구는 올해 예산 10억 원을 투입해 시범 사업을 실시하고 안전성, 효율성, 유지관리 비용 등 도로열선 설치 효과를 분석해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구는 겨울철 제설 대책의 일환으로 △자동염수분사 장치, 제설제 살포기 등 제설 장비 확보 △제설 매뉴얼 보완 △민간 제설용역 시행 등 진행해 제설 초동대응 능력을 향상하고 구민들의 피해 최소화에 노력을 기울인다.

최호권 영등포구청장은 "도로열선은 전기료에 비해 제설 효과가 뛰어나 강설 시 도로 결빙을 예방하고 염화칼슘 사용으로 발생하는 환경 오염을 줄이는 효과도 있다"며 "한파, 폭설 등 겨울철 각종 사고를 예방하고 구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체계적이고 빈틈없는 제설 대책에 앞장서겠다"라고 덧붙였다.
semi4094@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