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소방안전본부, 외국어 119 통역도우미 간담회 개최

14개국 57명 통역도우미 운영…공항, 터미널 등에 홍보물 비치 건의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19.12.03 14:57
광주광역시 소방안전본부는 29일 시청 17층 회의실에서 ‘외국어 3자 통역 도우미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 러시아어 등 14개 언어권 3자 통역 도우미 20여 명과 119종합상황실 소방공무원 20여 명이 참석해 외국인의 119 신고 관련 다양한 사례 검토와 신속·정확한 119상황관리를 위한 개선사항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시 소방안전본부는 광주시 거주 및 국제행사 시 방문하는 외국인의 119신고에 대비하기 위해 2008년부터 12년째 외국어 통역도우미를 운영하고 있으며, 현재 14개국 57명의 통역도우미가 신속·정확하게 상황을 관리하고 있다.

간담회에 참석한 통역도우미들은 외국인이 응급상황에 처했을 때 119에 신고하는 방법을 잘 모르기 때문에 공항, 터미널 등에 홍보물 비치 등 119를 알릴 수 있는 홍보를 강화해달라고 요청했다.

임종복 상황분석담당은 “광주시를 방문하는 외국인과 관내에 거주하는 외국인들이 119 신고 시 불편 없이 소방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119 상황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