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시오패스, 필요 없어지면 굉장히 차가워지는... '평범한 사람들 중에 존재'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19.12.05 02:45


소시오패스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네이버 지식백과에 따르면 소시오패스란 자신의 성공을 위해서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나쁜 짓을 저지르며, 이에 대해 전혀 ‘양심의 가책’을 느끼지 않는 사람을 뜻한다.


특히 소시오패스는 우리 가족 중에, 학교에, 혹은 직장에 ‘평범’해 보이는 사람들 중에 존재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져 충격을 주고 있다.


O tvN '어쩌다 어른'에 출연한 김경일 교수는 소시오패스에 대해 "소시오패스는 용건이 없는데 말을 거는 것을 제일 싫어한다"며 "소시오패스의 가장 중요한 특징은 내가 필요할 때만 나에게 잘 해주는 사람, 내가 필요 없어지면 굉장히 차가워지는 사람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배우 이서진은 OCN 드라마 '트랩'에서 대한민국 대표 앵커 강우현 역을 맡아 소시오패스 연기를 선보인 바 있다. 당시 '트랩' 감독은 인터뷰를 통해 이서진의 연기에 대해 "연기를 할 때 너무 감정을 드러내지 말라고 했다"며 "그런데 나중엔 그의 트레이드마크인 보조개까지 무서워졌다. 그정도로 소시오패스 연기를 잘했다"고 극찬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