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인공지능 아이디어 공모전’ 결선 개최

‘시민참여·보상 기반 인공지능 학습데이터 구축 플랫폼’ 등 20개 수상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19.12.30 11:02
광주광역시가 인공지능 중심도시 광주의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해 시민들의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인공지능 아이디어를 공모한 결과 20개 아이디어가 우수작으로 선정됐다.


시는 26일 광주CGI센터 영상시사실에서 ‘2019 인공지능 아이디어 경진대회 최종 결선’을 개최하고 수상작을 시상했다.

심사 결과 전광명(인트플로우(주))이 제안한 ‘광주시 주도형 시민참여․보상 기반 인공지능 학습 데이터 구축 플랫폼’이 대상을 수상해 광주광역시장 표창과 함께 200만원 상금을 받았다.

‘광주시 주도형 시민참여․보상 기반 인공지능 학습 데이터 구축 플랫폼’은 광주 시민이 직접 참여해 학습용 빅데이터를 구축하는 크라우드 소싱 플랫폼을 개발하는 내용으로, 사회문제 해결과 지역 특화산업 활성화 부분에서 호평을 받았다.

최우수상은 김동완(금오공과대학교 1년) 씨의 ‘시각장애인을 위한 AI 웨어러블 사물스캐너’, 유승란(여·전북과학고 2년) 학생의 ‘Water, saving us’, 문형준(운암초등학교 5년) 군의 ‘인공지능 위기상황 교통안전 지킴이’ 등 3개 아이디어가 수상했다.

이번 인공지능 아이디어 경진대회는 시가 전국민을 대상으로 처음 실시한 것으로, 11월5일부터 12월4일까지 초등학생부터 일반 시민까지 총 176건의 아이디어가 접수됐다.

이 가운데 1·2차 전문가 심사를 거쳐 결선에 오를 20건이 선정됐다. 아이디어 발표로 진행된 이날 결선은 아이디어의 혁신성과 창의성, 적합성, 실현 가능성 등을 중점 평가했다. 시는 우수 아이디어를 인공지능정책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이용섭 시장은 “광주가 앞선 도시를 추월할 수 있는 유일한 돌파구가 4차 산업혁명이고, 그 핵심이 인공지능이다”며 “시민의 삶속에서 제안한 인공지능 아이디어를 다듬고 보완해 인공지능 중심도시 광주의 동력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