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현 최창민, 명리학 두고 설전 '결혼식 날짜도 잡아준 친구인데...'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19.12.30 23:09

사진: 방송 캡처

명리학 공부에 반대하는 김승현과 이를 기분 상해하는 최창민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절친이라는 김승현과 최창민은 30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 출연해 명리학을 두고 설전을 벌였다.


명리학이란 사람의 사주를 통해 길흉화복을 알아보는 학문으로 최창민이 명리학 공부를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승현은 "최창민이 명리학 공부를 그만뒀으면 좋겠다"라고 말했고, 최창민은 "명리학을 그만두라고 해서 기분이 상했다"라고 전했다. 


최창민이 명리학을 공부하고 있다는 것은 앞서 방송된 '언니네 쌀롱'에서도 언급돼 관심을 모았다. 


당시 최창민과 김승현은 함께 출연하며 명리학에 대해 언급했다. 특히 최창민은 "제가 명리학을 공부했는데 결혼 운을 물어보기에 1월에 하면 좋다고 했더니 정말 1월에 날짜를 잡았다. 알고보니 여자친구가 있었다"고 말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