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민선7기 3년차 시동… 2020년 시무식 진행

채현일 구청장 신년사, 영등포 10대 뉴스, 직원 신년소망 영상, 샌드아트 퍼포먼스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0.01.06 17:02
▲ 2020년 시무식에서 신년사와 함께 민선7기 3년차를 맞는 소회를 밝히는 채현일 구청장/사진=영등포구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지난 2일 오후 영등포아트홀에서 1000여 명의 직원들이 함께하는 가운데 ‘2020년 시무식’을 개최하고, 명실상부한 서울 서남권 ‘종가댁’의 명맥을 잇기 위해 올해 목표를 공유하며 화합하는 자리를 가졌다.

시무식은 직원들과 함께 한 해의 시작을 기념함과 동시에 주민을 위한 정책 방향을 공유하는 의미 있는 자리다.

이날 구청, 보건소, 동주민센터, 구의회사무국 등 직원들이 한자리에 모여 지난 해 구정 성과를 함께 돌아보고, 2020년 더욱 희망찬 영등포구를 만들기 위한 새로운 각오를 다졌다.

본격적인 시무식에 앞서 구를 상징하는 메시지를 담은 샌드아트 공연과 팝페라 무대가 펼쳐지며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이후 시무식이 시작되며 영등포 10대 뉴스 및 직원 소망 동영상 상영, 구청장 신년사, 국별 새해 비전 발표 순으로 진행됐다.

먼저 상영된 영등포 10대 뉴스는 주민과 직원들이 직접 뽑은 지난 해 영등포를 빛낸 정책들로, 영등포역 앞 노점상 철거 및 보행로 개선, 당산골 문화의 거리 조성, 유휴부지 주차장 조성 및 민간시설 주차장 개방 등을 소개했다. 이어 새해를 맞아 직원들의 소망을 담은 동영상이 상영되며 큰 호응을 얻었다.

채현일 구청장의 신년사는 간결하면서도 그 어느 때보다 힘이 느껴졌다. 민선7기 3년차, 구민이 영등포의 변화와 도약을 더 깊이 체감할 수 있는 5대 구정목표를 중심으로 주민을 위한 정책을 펼칠 것을 약속했다.

교육․문화 분야에서는 지역 곳곳에 주민친화형 문화 복합 도서관을 건립하고, 모든 동마다 도시 재생형 마을도서관을 조성한다. 또한 대선제분 복합문화공간 및 제2세종문화회관을 건립해 서남권의 대표 문화거점으로 자리매김하고자 한다.

경제 분야에서는 지역 경제를 살리고자 영등포사랑상품권 200억 원을 발행해 골목상권을 살리고 소상공인, 자영업자를 지원한다. 금융특구 및 스마트메디컬 특구 활성화를 위한 인프라도 지속 구축한다.

쾌적한 안심도시를 위해서는 주거 환경을 정비해 안전한 도시로 발돋움한다. 일반주택 음식물쓰레기 RFID 종량제를 전면 시행하고, 악취저감사업을 확대한다. 또한 방치된 사유지·자투리땅을 활용한 주차장 조성, 공공·민간시설 부설주차장 개방 등 주차장 공유로 주차난 해소에 힘쓴다.

복지 분야도 더욱 박차를 가한다. 노인종합복지관과 사회복지복합시설을 건립하고, 어르신일자리를 3,880개 창출해 든든한 노후를 지원한다.

마지막으로 민주적 절차 실현을 위해 찾아가는 탁트인 구청장실, 영등포1번가, 영등포신문고, 타운홀미팅 등 주민과 소통하며 주민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한다.

이어서 간부진들이 새해 목표와 비전을 발표하는 시간이 이어지고, 구청장, 부구청장, 국장들이 모두 인사를 마치자 가려져 있던 ‘새로운 미래를 향해! 탁트인 영등포, 2020 우리 함께!’ 슬로건이 나타나고, 온 직원이 이를 보며 새로운 각오를 다졌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경자년 새해를 맞아 직원들과 함께 2020년을 다짐하는 뜻깊은 시간이었다.”라며 “직원들의 동기를 부여하고 유연한 조직 문화를 만들어 구정 발전과 주민 복지 실현이라는 목표를 향해 정진하겠다.”라고 전했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