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치매안심센터, 찾아가는 치매조기검진 운영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1.31 10:19
부여군(군수 박정현)는 급속한 고령화 시대에 맞춰 국가적 차원의 치매 관리를 위해 조기검진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군은 건강한 마을을 만들기 위해 농한기를 맞아 마을회관, 독거노인 가정 등을 방문하여 치매 예방 교육 및 선별검사를 무료로 시행하고 있으며 치매 고위험군(만 75세 진입자, 만 75세 이상 독거노인)에게 치매 조기검진 안내문을 발송하여 검진을 독려하고 있다.

치매검사 과정은 1차 선별검사에서 인지저하자를 확인, 치매 안심센터에서 협약 맺은 전문의가 2차 진단검사를 진행하고 치매의 감별이 필요한 경우 협약병원에서 뇌 영상 촬영(Brain CT), 혈액검사, 소변검사를 실시한다.

부여군은 지난해 6,541명이 치매 선별검사를 통해 치매 진단검사(394명)를 받았고 173명의 치매환자를 조기에 발견하였다. 치매 확진 시 등록. 관리, 치료비 지원 (월 3만원 이내), 사례관리, 인지 재활 훈련 프로그램, 조호 물품 제공, 치매환자·가족 교육 등 치매 안심센터에서 통합적인 서비스를 제공한다.

김갑수 보건소장은 “치매 환자와 돌봄 가족의 고통과 부담을 줄이기 위해 조기에 발견하여 적절한 치료를 통해 중증상태로의 진행을 늦출 수 있도록 하며, 치매 고위험군 대상자들은 지속적인 관리를 통한 효과적인 치매 예방을 할 수 있도록 치매 조기검진을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