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코로나19 극복 자금전환 협약식

가로환경미화원들도 후생복지예산 반납 결단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0.05.07 10:15
가로환경미화원들도 코로나19 극복 고통분담 대열에 합류했다.

환경미화원들이 주축을 이룬 안양시청 공무직노동조합원과 안양시 간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후생복지예산 긴급자금 전환 협약식이 4일 시청 상황실에서 열렸다.

환경미화원들이 반납하는 금액은 8천3백만원, 당초 예정됐던 워크숍과 선진지견학 등의 비용에다 자체 모금한 코로나19 극복성금 3백만 원이 더해졌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전 국민이 어려움에 처한 이때, 자신들도 허리 띠를 졸라매 난국을 해쳐나가겠다는 취지로 마련됐다.

이날 협약식에는 노조 측에서 공무직노조위원장 등 5명이, 사 측에서는 최대호 안양시장과 관계공무원 4명 등 모두 9명이 참석했다.

최 시장은 “어려운 이 시기에 기꺼이 기부결정을 내린데 대해 감사하다.”며,“바로 여러분들이 있기에 안양은 따뜻한 사회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지난 4월 6일에는 시 공무원노조와 전국공무원노조안양시지부가 후생복지예산 11억2천만 원을 반납 결의한 바 있다.

시는 반납한 후생복지예산을 코로나19 극복 긴급자금으로 전환, 지역경제 회복 자금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한편 현재 시의 가로환경미화원은 31개 동 소속과 시·구청 기동반을 포함해 203명이 근무 중이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