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A, 인천항 크루즈 부두 활용해 자동차 물류업계와 상생 모색

자동차 운반선 ‘모닝세실호’ 장기 계선 위해 인천항 크루즈 부두 입항…2개월간 머물 예정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5.13 14:49
인천항만공사(사장 최준욱)는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크루즈 부두의 다양한 활용방안을 모색하고자 크루즈 부두 선석에 자동차 운반선이 잠시 계류할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최근 자동차 물류업계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으로 국내 자동차 생산 차질과 주요 수출국 자동차 재고 증가로 다수의 자동차 운반선이 자동차 운송 재개까지 운항을 중단하고 있다.

이에 따라, IPA는 자동차 물류업계와의 상생을 도모하고, 향후 크루즈 부두의 다양한 활용방안을 시도하는 차원에서 자동차 운반선인 모닝세실(MORNING CECILIE)호의 크루즈 부두 입항을 승인하고 12일 오전 크루즈 부두에 접안했다.

이번 크루즈 부두 제공을 통해 카캐리어 선사는 운항 중단기간 안정적인 계류로 선박 및 선원의 안전을 도모할 수 있게 되었다.

이번에 인천항에 입항한 모닝 세실호는 총톤수 60,876톤, 총길이 194.1m로 인천항에도 입항해 중고자동차 및 신차를 싣고 운항한 적이 있으며 미국 볼티모어, 독일 함부르크, 영국 브리스톨 등 미주와 유럽 주요 지역을 오가는 자동차 운반선이다.

해당 선박은 5월 12일부터 7월 11일까지 약 2개월간 크루즈 부두에서 자동차 운송 재개시까지 안전하게 대기할 예정이며, 현재 승무원 승하선 계획은 없으나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당국에 적극 협조할 예정이다.

인천항만공사 이정행 운영부문 부사장은 “인천항 시설을 활용해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업계와 상생하고자 이번 결정을 내렸다”면서, “코로나19 이후에 모닝 세실호가 인천항의 자동차 수출에 중요한 활약을 해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