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회 황산벌청년문학상,《당신의 4분 33초》 이서수 씨 수상

묵직하지만 가볍고, 비극적이지만 낙관적인 삶에 대한 묘사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5.13 15:07
한국문단을 이끌 새로운 작품과 작가를 발굴하고, 재능 있는 작가들의 지속적인 활동을 응원하기 위해 논산시가 주최하고 ㈜은행나무출판사와 ㈜경향신문사가 주관하는 제6회 황산벌청년문학상 수상자가 결정됐다.

수상자는 장편소설 《당신의 4분 33초》를 쓴 이서수(필명) 씨로 2014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구제, 빈티지 혹은 구원>으로 등단했다.

지난 12월 20일 마감한 제6회 황산벌청년문학상에는 총160편의 작품이 응모했으며, 심사에는 김인숙(소설가), 박범신(소설가), 이기호(소설가), 류보선(문학평론가)씨가 함께했다.

심사위원단은 예심을 거쳐 본심에 오른 총 3편의 작품에 대해 긴 논의과정을 거쳐 이서수 씨의 《당신의 4분 33초》를 이번 수상작으로 선정했다.

이 작품의 모티브가 된 ‘4분 33초’라는 곡은 존 케이지(1992년 사망)라는 미국의 전위 음악가의 작품으로, 소설 속 주인공인 이기동이 아버지가 사망한 뒤 남긴 소설을 자신의 이름으로 공모전에 보내 당선되면서 이름을 알리고,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흘러가는 줄거리를 담고 있다.

심사위원들은 ‘묵직하면서 가볍고, 비극적이면서 낙관적인 분위기로 한 장면장면이 생동감이 넘친다’, ‘섬세한 관찰과 인상적인 묘사, 절묘한 에피소드로 모든 캐릭터를 살아 있는 인물로 만들어내는 능력이 돋보임’, ‘흥미로운 캐릭터에 위트와 냉소가 넘치는 문체가 결합되어 이전 한국소설에서 찾아볼 수 없던 독특한 분위기를 만들어낸다’고 평가했다.

한편, 황산벌청년문학상은 한국문학의 발전과 지역 문화예술의 위상을 한층 더 높이기 위해 시와 경향신문, 은행나무출판사가 함께 주최하며, 올해 6회째를 맞이했다.

시상식은 출간 이후인 7월에 열릴 예정이며, 수상자에게는 상금 5천만 원이 수여된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