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인 최초 로테르담 필 첼로 수석 출신 첼리스트 임희영, '지상레슨시리즈 I' 발간

라흐마니노프 첼로 소나타 Op19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정면 기자 입력 : 2020.06.16 10:41
▲임희영의 지상레슨 I_라흐마니노프 첼로 소나타 Op.19_책표지./사진제공=첼리스트 임희영

명문 로테르담 필하모닉 수석 첼로 출신으로 세계적인 권위의 음악잡지인 독일 그라모폰, BBC Music Magazine에서 호평을 받으며 한국의 대표적인 젊은 첼리스트로 떠오르고 있는 첼리스트 임희영이 6월 16일(화)에 <임희영의 지상레슨시리즈 I – 라흐마니노프의 첼로 소나타 Op.19>를 e뮤직비즈에서 출판한다.

이번 지상(紙上)레슨북은 ‘종이 위에서 이뤄지는 ‘레슨북’이라는 의미로 국내에서 첼로지상레슨북은 첼리스트 임희영이 이번에 국내 최초이다. 첼리스트 임희영은 악보에 첼로 연주 노하우는 물론 곡 해설과 간략 분석까지 달았다.
임희영은 “이번 첼로 지상레슨북 발간과 관련하여 “故 레너즈 로즈, 폴 토프틀리에, 모리스 장드롱 등 당대의 유명 첼리스트들이 각각 자신의 에디션 책을 출판하며 ,후대 첼리스트들의 첼로 공부에 많은 도움을 준 것에 감사해요.”고 전했다.

이어 “저도 어려서 그런 책들을 보며 첼로를 배웠고, 그 과정에서 저도 제 해석이 담긴 저만의 에디션을 만들어 첼로를 배우는 학생들에게 도움을 주고싶다는 꿈을 늘 갖고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히, “최근 몇 달간 코로나19로 전세계적인 의료비상사태를 맞이하며 대면 레슨이 어려워 첼로 연습에 어려움을 겪는 첼로 전공 학생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래요.”라며 출간 소감을 말했다.

<임희영의 지상 레슨 시리즈>의 첫번째 곡은 소니 클래시컬에서 2020년 6월 5일에 발매한 임희영의 두 번째 앨범 러시안 첼로 소나타 의 수록곡 중 라흐마니노프의 <피아노와 첼로를 위한 소나타, Op.19>이다. 러시아 낭만파 작곡가 최고봉인 라흐마니노프의 첼로 소나타는 총 4악장으로 이루어진 곡으로 첼리스트에게 음악적으로 완숙하고 풍성한 표현력을 요구하며, 심금을 울리는 감동적인 선율로 많은 첼리스트들이 도전하는 곡이다.

▲임희영의 지상레슨 I_라흐마니노프 첼로 소나타 Op.19_곡분석./사진제공=첼리스트 임희영

임희영은 본격적인 지상레슨에 앞서 작품에 대한 작곡 배경 및 악장 구성 내용에 대한 소고를 앞에 배치해 작품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를 선행하도록 하였다. 무엇보다 많은 학생들이 이 곡에서 섬세한 음악적 표현에 어려움을 겪기에 핑거링과 보잉 등 자신만의 노하우를 악보에 담아 첼로 연주에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썼다.

임희영의 첼로 지상레슨북은 앞으로도 계속 시리즈로 발간할 예정이며, 첫번째 책인 <임희영의 지상레슨시리즈 I – 라흐마니노프의 첼로 소나타 Op.19>는 교보문고, 대한음악사를 비롯 악보도서관&악보오픈마켓인 e뮤직비즈 홈페이지에서 판매되며, 정가는 1만 원이다.

한편, 첼리스트 임희영은 오는 6월 24일(수) 오전 10시30분에는 서울 종로구 청운동 뷰티플마인드 지하1층에서 시각, 발달 등 여러 장애를 갖고 있는 예비 음악인 학생들에게 무료로 마스터클래스를 가지며, 이번 레슨북과 함께 발매된 두 번째 앨범 의 아티스트 수익금 전액은 문화외교 자선단체인 사단법인 뷰티플마인드를 통해 장애인 아동 및 청소년 예비예술인의 음악교육에 쓰이도록 기부할 예정이다.
choi09@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