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임시국회 쟁점, '공수처·청문회·추미애 탄핵'

머니투데이 더리더 홍세미 기자 입력 : 2020.07.06 10:22
▲지난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미래통합당이 불참한 가운데 제379회국회(임시회) 제7차 본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여야가 7월 임시국회를 6일 열고 본회의 등 의사일정 협의에 들어간다. 이날 임시국회에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이인영 통일부장관·박지원 국정원장 내정자 청문회 △추미애 법무부장관 탄핵과 윤미향 의원 관련 국정조사 등을 두고 여야가 대치될 전망이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김진애 열린민주당 원내대표는 6일 오후 2시 제380회(임시회) 집회를 공고한다고 지난 3일 밝힌 바 있다. 민주당의 일방적인 상임위원장 선출과 상임위원 강제 배정으로 의사일정 보이콧을 진행한 통합당도 7월 임시국회에 등원한다는 뜻을 밝혀 '반쪽 국회'는 면했다.

민주당은 이번 임시국회에서 △1호 당론 법안인 일하는 국회법 △부동산 대책 법안 △질병관리본부의 청 승격 관련 법안 등 민생법안을 처리할 예정이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지난 3일 기자들을 만나 "이제 국회는 법과 제도 정비로 코로나 국난 극복에 앞장서겠다"며 "6일 국회 문을 열고 법안 처리를 위한 상임위원회를 가동하겠다"고 말했다.

통합당은 추미애 법무부장관 탄핵과 윤미향 의원 관련 국정조사 등을 꺼내들겠다고 예고했다. 통합당은 국민의당과 함께 '윤석열 검찰총장 탄압금지 및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공정한 직무수행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국회 의사과에 공동 제출한 바 있다.

주 원내대표는 지난 5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내일부터 국회 본회의와 국회 상임위에 참석해 원내 투쟁을 본격화하기로 했다"며 "법치주의를 근본부터 흔드는 한명숙 재수사 소동, 울산 선거 부정사건, 법무부 장관과 여권의 윤석열 검찰총장 몰아내기 등을 국회서 반드시 진상을 규명하겠다"고 언급했다.
semi4094@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