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NOW]구로구, 다양한 청렴 정책으로 ‘자율적 내부통제’ 4년 연속 최고등급 달성

머니투데이 더리더 임윤희 기자 입력 : 2021.11.05 14:41
구로구(구청장 이성)가 행정안전부 주관 ‘2021년도 자율적 내부통제 평가’에서 S등급을 획득하고 4년 연속 최고등급을 수상했다. 

‘자율적 내부통제’는 청백-e시스템, 자기진단제도, 공직자 자기관리시스템을 통해 업무처리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오류와 비리를 사전에 방지하고 업무의 투명성과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마련된 제도다.

행정안전부는 전국 243개 지방자치단체(광역 17개, 기초 226개)를 대상으로 내부통제 운영기반 마련, 내부통제 활동 및 활성화 등을 평가했다.

평가 결과 구로구는 각종 행정정보 시스템을 모니터링하는 ‘청백-e시스템’, 복지‧건축‧인허가 등 업무 담당자가 스스로를 사전점검하는 ‘자기진단제도’, 직원의 윤리 의식 향상을 위한 ‘공직자 자기관리시스템’ 등 세부 평가지표에서 고루 우수한 성적을 거뒀다. 평가점수 100점 만점에 가산점 3점을 더해 최종 103점을 기록하며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상위 5% 이내에 해당하는 S등급을 받게 됐다.

구로구는 그동안 부패방지와 청렴도 향상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펼쳐왔다.

개인, 부서별 일정 기준목표 달성 시 인증을 해주는 ‘청렴인증제’, 행정처분 전 실시하는 청문 절차에 옴부즈맨을 참석시키는 ‘옴부즈맨 청문 입회제도’, 단 한 건의 비리도 용납하지 않는 ‘One-Strike-Out제’, 직원 청렴 마인드 제고를 위한 정기 교육 등 다양한 청렴 정책을 실시해왔다.

투명하고 공정하게 업무가 처리될 수 있도록 청렴문자, 모바일설문, 청렴해피콜 등 촘촘한 리콜 제도도 마련했다.
또한 전국 기초지자체 최초로 구청장의 활동까지 감사가 가능한 '구민감사 옴부즈맨제도'를 신설하고 접대 문화 근절을 위해 '청렴식권제를' 만들어 공사 관리·감독, 계약 분야의 신뢰도를 제고했다.

구로구 관계자는 “부패 없는 청렴한 공직문화를 조성하기 위한 전 직원의 노력이 ‘자율적 내부통제’ 4연속 S등급이라는 결실로 이어졌다”며 “공직자에게 청렴은 기본이라는 생각을 바탕으로 주민에게 신뢰받는 ‘청렴 구로’를 유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yuni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