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NOW] ‘동남권 지역뉴딜 벤처펀드’ 1호 자(子)펀드 결성

울산‧경남 지역 등 혁신기업 중점 투자 육성

머니투데이 더리더 이하정 기자 입력 : 2022.05.17 10:52
▲ 송철호 울산시장이 4월 20일 남구 태화강 태화교 ~ 국가정원교 구간에서 권수용 울산테크노파크원장, 에이치엘비(주)이엔지 등 특구참여기업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울산 수소그린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와 관련, ‘수소연료전지 선박 상용화 실증 운항’을 실시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울산시와 경상남도, 한국모태펀드, 한국수자원공사가 협력해 조성한 ‘동남권 지역뉴딜 벤처펀드’가 1호 자(子)펀드(기업에 투자하는 펀드) 결성을 시작으로 울산‧경남의 벤처투자 생태계 활성화에 본격적인 시동을 건다.

울산시는 비엔케이벤처투자㈜가 ‘동남권 지역뉴딜 벤처펀드’의 1호 자(子)펀드인 ‘비엔케이 동남권 지역뉴딜 벤처펀드’를 결성하고, 지역의 유망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중점 투자를 개시한다고 17일 밝혔다. 펀드 규모는 200억 원이다.

이 펀드는 울산‧경남, 규제자유특구에 소재하거나 물 산업과 관련된 중소‧벤처기업에 중점 투자할 예정으로, 기술력은 뛰어나지만 자금난에 시달리는 지역 중소‧벤처기업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지역뉴딜 벤처펀드’는 자생적인 지역 혁신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한국모태펀드, 공공기관, 지자체가 공동으로 조성하는 지역 기반의 모(母)펀드(펀드에 투자하는 펀드)로, ‘동남권 지역뉴딜 벤처펀드’는 부산광역시, 충청권에 이어 전국 세 번째로 조성됐다.

‘동남권 지역뉴딜 벤처펀드’는 2021년 12월 1차 출자공고를 통해 총 400억 원 규모의 2개 자(子)펀드를 운용할 투자사로 비엔케이벤처투자㈜, ㈜경남벤처투자를 선정했다. 2024년까지 매년 400억 원씩 총 1200억 원 규모로 6개 자(子)펀드를 마련할 예정이다.

울산시는 현재까지 운용 중인 5개의 벤처펀드에 ‘동남권 지역뉴딜 벤처펀드’를 더해 지역 벤처투자 활성화를 위한 신규 출자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창업→투자→성장→회수→재투자’의 선순환 투자 생태계를 견고히 한다는 방침이다.
hjlee@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