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영철 의원, 마포구 광역자원회수시설 추가 건립, 오시장에게 전면 백지화 이행 촉구

서울시의회 제314회 임시회 중 5분 발언, 그간의 주민희생과 지역형평성 무시하는 처사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2.09.16 23:25
▲ 사진제공=서울시의회
-입지선정위원회 일방적·폐쇄적 운영 지탄받고 평가과정 전부 공개돼야!
-소 의원,“마포구 광역자원회수시설 건립계획 전면 재검토하고 객관성·공정성·투명성이 담보된 선정 절차가 이루어져야 할 것”


서울시의회 교통위원회 소영철 의원(국민의힘, 마포2)은 서울시의회 제314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첫 번째 5분 발언자로 나서 서울시가 마포구에 계획하고 있는 광역자원회수시설의 추가 건립을 전면 백지화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소 의원은 5분 발언을 통해 “2005년부터 현재까지 현 마포자원회수시설이 운영을 시작한 이래 1일 750톤의 생활쓰레기가 처리되면서 마포구 주민들은 심각한 피해를 감수하고 있다”며, “서울시가 추가 소각장을 현 마포자원회수실 옆에 건립하는 것은 또 다시 마포구 주민들의 희생을 강요하는 동시에 지역 형평성을 위배하는 일”임을 강조했다.

또한 소 의원은 “입지선정위원회의 선정과정이 충분한 여론수렴 없이 일방 통보식으로 운영되었으며 이는 지탄을 면치 못할 구시대적 행정”이라며 강력히 항의했다.

▲ 사진제공=서울시의회
“선정위원회 구성 또한 법령에 정한 기준에 따르지 않은 것과 2019년 5월 자원회수시설 계획이 수립·진행되는 동안 더불어민주당 일색인 지자체장과 마포구 의원들은 무엇을 했는지.”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소영철 의원은 “광역자원회수시설의 선정은 누군가의 ‘발빠른 대응’이 아닌 객관성, 공정성, 투명성이 담보된 절차를 통해 진행되어야 할 것”라며, “서울시장은 지금이라도 마포구에 광역자원회수시설을 추가 건립하겠다는 계획을 전면 재검토하고 상식적이고 투명한 과정을 통한 입지선정이 이루어지도록 노력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