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의회 NOW]전남도의회, 한국에너지공대 출연금 재검토 강력 규탄

“정부와 여당 한국미래 한전공대 흔드는 행위 즉각 중단할 것” 촉구

머니투데이 더리더 신재은 기자 입력 : 2023.05.15 17:25
▲한국에너지공대 출연금 재검토 규탄 성명을 발표하는 전남도의회 의원들/사진=전남도의회 제공

한국에너지공대 출연금 재검토 발언에 대해 전라남도의회가 규탄 성명을 발표했다.

도의회는 15일 "정부와 여당이 지난 3월 표적감사한 데 이어 출연금 재검토 발언으로 또다시 에너지공대를 흔들며 위태로운 상황으로 몰아넣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11일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현재 한전 상황이 어려워 한국에너지공대에 대한 출연금을 전면 재검토 하겠다'고 발언한 데 대한 것이다.

도의회는 성명을 통해 “한국에너지공대는 탄소중립과 에너지 대전환시대에 대응하기 위하여 국가 차원의 에너지 연구개발과 에너지신산업 육성 그리고 창의적 인재 양성을 위해 설립됐다”며 "2022년 3월에 개교한 한국에너지공대는 1년의 짧은 기간에도 높은 경쟁률과 우수한 교수 및 학생 유치 등 에너지 강국 대한민국의 미래에 대한 가능성을 보여주었다"고 말했다.

특히, “이 장관의 발언은 에너지 위기의 시대에 한국에너지공대가 대한민국의 성장동력이며 국가균형 발전과 지역소멸 해결을 위한 중요한 축임을 망각한 근간을 뒤흔드는 무책임한 발언이다”고 지적했다.

도의회는 "한국전력이 급변하는 에너지산업의 환경변화에 발맞춰 미래 에너지산업을 개척해야 한다"며 책임을 강조했다. 이어 “한국에너지공대에 대한 출연금 재검토는 대한민국 에너지산업의 미래, 더 나아가 국민들의 미래를 포기하겠다는 것과 다름이 없다”고 꼬집었다.

최정훈 대변인은 “정부와 여당은 한국에너지공대를 흔드는 일을 중단하고 기후 위기, 에너지 위기, 인구 감소, 지방 소멸 등 국가적 현안을 처리하고 미래를 여는데 앞장서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전남도의회의 ‘한국에너지공대 출연금 재검토 규탄 성명’은 나주 출신 이재태 의원(더불어민주당.나주3)이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jenny0912@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