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NOW]관악구, 난곡스마트 공영주차장 개관

머니투데이 더리더 임윤희 기자 입력 : 2023.05.16 16:36
▲난곡스마트 공영 주차장 전경/사진=관악구 제공
서울 관악구가 주거 밀집 지역의 주차난 해소를 위해 ‘난곡 스마트 공영주차장’을 조성했다고 16일 밝혔다.

구는 저층 주거지역이 많아 극심한 주차난에 시달리는 주민들의 염원을 담아 112억 원을 투입해 ‘난곡 스마트 공영주차장’ 조성을 추진했다.

사업 초기 단계인 실시설계부터 구 관계자, 주민협의체,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가 함께 ‘사업추진협의회’를 구성해 주민의 목소리도 반영했다. 이에 따라 연면적 4549㎡ 규모로 지하 1층에서 지상 5층까지 총 116면의 주차공간을 마련했다.

아울러 구는 주민이 원하는 최우선 과제인 공영주차장을 지속적으로 확충하기 위해 ‘공영주차장 건립 5개년 종합 계획’을 수립하고, 공영주차장 신설 및 증축, 공공시설 확충 등을 꾀하고 있다.

특히 주차 수급률이 낮은 지역을 중심으로 매년 2곳 이상 공영주차장 확충을 목표로 2027년까지 총 15곳, 1349면을 신설해 주차 공간 부족 문제를 해결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구는 ‘난곡·난향 도시재생 뉴딜 사업’에 선정돼 2018년부터 5년간 총 250억 원을 투입해 저층 주거밀집지역인 난곡·난향 지역의 지역경제 활성화와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총 9개의 사업을 추진한 바 있다.

주거환경이 열악한 지역에 ‘노후주택 개량’, ‘안전안심마을 난곡’ 조성, ‘난곡재생활력소’ 조성을 완료했으며, 도시재생에 대한 주민 이해와 역량 강화를 위한 ‘난곡 이웃공동체’ 사업, 지역 이미지 회복과 관악산 자락의 역사·생활·문화 중심지 이미지 구축을 위한 ‘난곡 기(氣) 살리기 사업’ 등도 시행됐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난곡 스마트 공영주차장이 난곡지역뿐만 아니라 관악구의 주차난 해소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주민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살고 싶은 명품도시 관악’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yuni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