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NOW]한국임업진흥원 대전시대 개막···1차 이전 마무리

머니투데이 더리더 임윤희 기자 입력 : 2023.06.22 17:10
▲ 왼쪽부터 이장우 대전시장, 조현국 임업진흥원 산림산업총괄이사 /사진= 대전시 제공
한국임업진흥원(이하 임업진흥원)이 대전 광역시 유성구 계산동 임업기술실용화센터로 1차 이전 작업을 마무리하고 22일 개관식을 개최했다. 

이번에 신축 개관한 임업기술실용화센터는 임업진흥원 소속기관으로 유성구 계산동 산림청 국유림 부지에 연면적 2,768㎡(건축면적 1,197㎡), 지하1층, 지상3층 규모다. 

한국임업진흥원은 중소벤처기업부 세종 이전에 따른 대체 공공기관으로 2021년 10월 대전 이전이 결정됐다. 지난해 4월 대전시와 유성구, 임업진흥원 간 대전이전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이전 작업을 신속하게 추진하며 1차 이전 작업을 마무리했다.

임업기술실용화센터는 임업기술 실용화 확산, 임산물 시험․분석 등의 기능을 수행하며 임산물품질관리실, 목재품질관리실, R&D기획실, R&D실용화실 등 4개 부서 61명이 근무를 시작한다.

대전시는 산림 분야 핵심 기관인 산림청, 임업진흥원, 산림복지진흥원 등과 긴밀하게 협력체계 구축이 수월해짐에 따라, 시가 추진하고 있는 산림산업 클러스터 조성사업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임업진흥원은 2026년 말까지 유성구 장대동 공공주택지구에 신청사를 건립 잔여 인력 145명이 완전 이전할 계획이다. 대전시는 신축청사 부지 매입, 건축 인 ․ 허가 등 행정절차를 신속하게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대전시는 정착지원금, 자녀학비 지원, 주택취득세 감면, 공공시설 입장료 할인 등 이전 직원의 안정적 정착을 위한 지원에도 본격 착수할 방침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삶의 터전을 뒤로하고 대전 이전을 결정해 주신 임업진흥원 직원들에게 다시 한 번 감사와 환영의 말씀을 드린다”며, 대전은 서울을 넘어설 수 있는 유일한 도시로 불편함을 최소화 하고 빠른 정착을 위해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yunis@mt.co.kr

많이 본 기사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