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NOW]관악구, '2023년 대한민국 도시대상' 도시환경 부문 특별상 수상

도시재생 사업, 생활권 공원 조성 사업 등으로 우수 환경 도시로 평가받아

머니투데이 더리더 임윤희 기자 입력 : 2023.10.19 15:10
▲특별상 수상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박준희 관악구청장/사진제공=관악구청
서울 관악구가 지난 10월 17일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 '2023년 대한민국 도시대상' 도시환경 부문에서 특별상을 수상했다고 19일 밝혔다.

대한민국 도시대상은 도시의 지속가능성 및 생활인프라 수준 평가 결과, 우수한 성적을 거둔 지자체에 대해 해마다 수여하는 상으로 이번 수상으로 관악구는 3년 연속으로 특별상을 수상했다.

평가는 대한국토·도시계획학회, 국토연구원 등으로 구성된 평가단이 도시사회, 도시경제, 도시환경, 지원체계 4개 부문의 73개 지표(2022년 실적)에 대해 서류심사와 현장실사를 통해 수상 도시를 최종 선정한다.

특히 이번 평가에서 관악구는 정주, 환경, 교통 분야를 평가하는 도시환경 부문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구는 정주 분야에서 ▲난향, 난곡, 은천동 도시재생 활성화 사업 ▲골목길 재생사업 ▲취약계층 맞춤형 임대주택 공급 지원 ▲생활권 공원 조성 및 재정비 사업 등으로 높은 점수를 받았다.

또 환경과 교통분야에서 ▲일회용품 사용 규제 및 캠페인 추진 ▲기후 변화 적응 대책을 위한 장기 계획 수립 ▲보행 및 자전거 이용 활성화 사업 등을 추진하여 도시 경쟁력 제고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박준희 구청장은 “우리 관악구는 지속 가능한 도시로서 주민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과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주민여러분들이 체감할 수 있는 명실상부한 ‘살기 좋은 도시 관악구’가 되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yuni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