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서산시복지재단, 소외계층 장애인· 이주여성 등 맞춤 안경 지원

서산시민의 소중한 기부금으로 600만원 지원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18.07.19 11:41
(재)서산시복지재단(이사장 김완종, 이하 ‘재단’)은 18일, 저소득층 장애인·이주여성·아동·청소년 60명에게 맞춤 안경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재단은 2014년부터 경제적 어려움으로 인하여 적기 시력 교정이 어려운 취약계층 대상으로 안경 지원사업을 추진해 왔으며, 대상자가 직접 안경점을 방문하여 시력검사를 통해 원하는 디자인의 안경테를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김완종 이사장은 “가정형편이 어려운 대상자들의 눈 건강 및 생활안정에 도움이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소외계층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산시복지재단은 시민들의 자발적인 기부참여를 위한 공동모금회 연합모금사업인 희망나눔캠페인 “3,000원의 행복”, 기업 및 사회단체와의 활발한 연계사업을 추진 중 이다.

일시후원 등 기부참여를 희망할 경우, 재단 홈페이지와 전화를 통해 신청 할 수 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