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화영, 쌍둥이 자매 류효영과 다른 매력?...‘섹시와 담백’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정 기자입력 : 2018.11.06 23:06
사진=류효영 SNS

류화영이 최근 JTBC ‘뷰티인사이드’에 출연하면서 안정적인 연기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류화영은 ‘뷰티인사이드’에서 톱스타 서현진을 견제하는 후배 연기자로 나와 도도하면서 아름다운 외모를 자아내고 있다.

류화영은 쌍둥이 자매 류효영과 활발한 연기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다만, 너무 똑 닮은 외모로 시청자들의 오해를 사는 일도 빈번하게 일어났다.

이에 류효영은 앞서 에디케이와 인터뷰에서 “류화영이 섹시한 느낌이라면 난 담백하고 단정한 쪽이다”이라고 다른 매력을 설명했다.

이어 “어릴 때는 정말 많이 싸워서 사람들이 걱정할 정도였지만 둘 다 나이를 먹으면서 사소한 일은 지나 보낼 줄 알게 됐다”라며 “올해 마지말 날에는 둘이 함께 근사한 곳에서 와인을 마시고 싶다. 앞으로 더 잘 지내고 일도 더 열심히 하자고 이야기하고 싶다”고 끈끈한 우애를 드러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