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서빙고동에 (가칭)장애인커뮤니티센터 건립

성장현 구청장, 11일 장애인단체 간담회서 ‘장애인복지 원년’ 선언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19.01.15 11:29
▲(가칭)장애인커뮤니티센터가 조성될 서빙고동 옛 창업지원센터 건물
지난 11일 용산구청 정책회의실에서 열린 ‘용산구 장애인복지단체 협의회 신년 하례회(간담회)’에서 성장현 구청장이 “올해를 구 장애인복지 향상을 위한 원년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연말까지 서빙고동 옛 창업지원센터(서빙고로 245) 건물에 (가칭)장애인커뮤니티센터를 만든다.

구는 11일 관내 6개 장애인단체(시각장애인연합회, 지체장애인협회, 농아인협회, 장애인정보화협회, 장애인부모회, 장애인녹색재단)가 모인 장애인복지단체협의회(회장 최승혜)와 간담회를 갖고 이 같은 내용을 확정했다.

간담회는 구청장 모두발언 후 각 단체장들과 문답을 나누는 식으로 1시간 동안 진행됐다.

성 구청장은 “저는 여러분을 볼 때마다 늘 죄송한 마음”이라며 “용산이 과거보다 많이 나아졌는데 장애인이나 청년에 대한 배려는 조금 부족했던 것 같다”고 발언을 시작했다.

또 “이번이 제 마지막 임기인 만큼 누가 후임으로 오더라도 흔들림 없이 사업을 이어갈 수 있도록 장애인복지를 제로베이스에서 재검토하고 체계를 갖출 것”이라고 말했다.

장애인단체장 질문도 이어졌다.

최승혜 구 장애인복지단체협의회장(시각장애인연합회 용산지회장)은 “우리가 요구했던 장애인단체 사무실이 언제쯤 조성될 수 있을지 궁금하다”고 물었다.

정원석 장애인정보화협회 용산지회장은 “오늘 같은 역사적인 자리가 만들어져 감회가 깊다”며 “앞으로도 구와 협의회가 소통이 잘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또 정정애 장애인부모회 용산지회장은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센터를 조성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성 구청장은 “서빙고동 옛 창업지원센터 건물을 장애인복지단체에 내 놓겠다”며 “구체적으로 어떤 시설이 들어갈지에 대해서는 여러분들과 의논할 것”이라고 답했다.

아울러 “평생교육센터나 장애인작업장을 지속적으로 확충할 것”이라며 “시작이 절반이니만큼 조금만 더 기다려 달라”고 말했다.

구는 이번 논의 결과를 바탕으로 우선 (가칭)장애인커뮤니티센터 건립에 박차를 가한다. 지하1층, 지상4층, 연면적 1496㎡ 규모 옛 창업지원센터 건물을 전면 리모델링, 하반기에 시설을 오픈할 예정이다.

건물 내에는 장애인복지단체협의회 사무국과 단체별 사무실, 다목적 강당, 식당, 카페, 회의실 등이 들어설 것으로 보인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구 소유 단독 건물에 장애인복지단체 문패를 제대로 붙이겠다”며 “협의회가 자율적으로 센터를 운영할 수 있도록 구가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