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여성재단, ‘100인 기부릴레이 2019’ 발대식 개최

모금액은 성평등 사회 조성 기금으로 사용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정면 기자입력 : 2019.04.03 21:33
▲사진제공=한국여성재단

한국여성재단(이혜경 이사장)은 3일(수) 오전 10시 30분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100인 기부릴레이 2019‘ 발대식을 개최했다. 2003년부터 시작된 ‘100인 기부릴레이’는 시민모금가인 ‘이끔이’를 중심으로 4월 한 달 동안 다양한 주자(기부자)들이 참여해 기부를 이어가는 모금캠페인으로 해당 기부금은 한국여성재단의 성평등사회조성 기금으로 사용된다. 

조성된 기부금으로 2018년에는 성차별적 제도와 문화의 변화, 여성기본 인권보장, 여성임파워먼트, 다양성 존중과 돌봄사회지원을 위한 52개의 사업을 통해 10만9,941명에게 지원했다. 이날 발대식 행사는 한국여성재단 홍보대사인 방송인 김미화의 사회로 이끔이 위촉식, 성평등사회조성사업 사례발표, 기업 기부금 전달식 등이 진행되었다.

이끔이 위촉식에는 주한 호주대사관 제임스 최 대사, 숙명여대 중앙여성학회 SFA 이윤지 회장, 유한킴벌리 신봉철, 전병영, 조경희, 이호경 전무가 참여했다. 

제임스 최 주한 호주대사는 이 자리에서 “여성의 권익신장을 위한 여성 리더 양성과 주거 및 보건 등 다양한 분야에서 있어서 많은 시민단체와 함께 노력하는 한국여성재단의 2019년 100인 기부 릴레이에 이끔이로 참여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양성평등과 여성의 권익 신장은 개인, 사회 그리고 전체 경제에 중요한 문제이며 남녀노소, 정부, 재계, 시민사회 모두 중요한 역할을 하며 우리 모두는 함께 힘을 모아야 한다. 100인 기부 릴레이가 성공적으로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많은 참여를 부탁한다.”라고 밝혔다. 기업 이끔이로는 유한킴벌리가 13년째 100인 기부 릴레이에 참여하고 있다.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는 여성이 안전한 세상만들기 성폭력예방과 성폭력피해 이주여성지원사업, ‘BRIDGE’는 여성운동 성장 및 확산을 위한 차세대여성운동지원 성평등사회조성사업 사례를 발표했다. 이끔이 이슬아(국민대) 학생과 청소년 창작가인 청련이 함께 하는 ‘100개의 작은 디딤돌 프로젝트(작디돌)’는 20대 여성 창작물을 판매해 순수익금을 기부하며 동시에 작품 활동을 지원하는 모금 활동을 하고 있으며 이끔이로 활동 중이다.

유한킴벌리, 교보생명, 아모레퍼시픽복지재단, 하나금융그룹, 여성신문 건강사회를 위한 치과의사회 등 2019 한국여성재단 파트너기업의 기부금전달식도 진행됐다.

이혜경 이사장은 “지난 16년 동안 100인 기부릴레이에 6만여 명이 참여하였고, 작년 2018년에는 120분의 이끔이와 4,340명의 주자들이 참여하여 2억 100여만 원의 기금이 조성되었고 지역사회에서의 성평등 문화 확산뿐만 아니라 새롭게 등장하는 온·오프라인에서 이루어지는 차세대 페미니스트들의 다양한 활동을 지원할 수 있었다”는 감사 인사와 함께 “올해도 언제나 릴레이가 마지막 결승선에 다다를 때까지 따뜻하게 함께 해 달라”고 강조했다.

‘100인 기부릴레이’는 시민모금가 100인(이끔이)을 중심으로 4월 한 달 동안 다양한 주자들이 참여하여 기부를 이어가는 모금캠페인으로 해당 기부금은 한국여성재단의 성평등사회조성에 사용되며 올해로 17회를 맞는 ‘100인 기부릴레이’ 진행상황은 한국여성재단 특별 홈페이지에서 실시간 확인할 수 있다.
jungmyeon@gmail.com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