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서버비콘’ 충격의 반전 결말? ‘여성혐오·인종차별 다뤄’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정 기자 입력 : 2019.06.30 13:07

사진=영화 '서버비콘' 스틸컷

영화 ‘서버비콘’이 주말 안방극장을 찾았다.

30일(일) 낮 12시 10분부터 14시 20분까지 영화채널 CGV에서는 영화 ‘서버비콘(Suburbicon)’이 방송된다.

영화는 배우 조지 클루니가 메가폰을 잡았으며 맷 데이먼, 줄리안 무어, 노아 주프, 오스카 아이삭 등이 출연했다.

영화의 배경은 미국에서 가장 살기 좋은 마을로 꼽히는 ‘서버비콘’이다. 그곳에서 남부러울 것 없는 삶을 살고 있는 가드너는 아내의 쌍둥이 처제 마가렛과 새로운 삶을 살기 위해 아내 로즈의 살인을 계획한다. 청부살인을 의뢰하면서 아내를 죽이기 위해 치밀한 계획을 세운 가드너, 아내는 살해당했지만 의외의 목격자로 인해 그의 완벽한 계획에 금이 가기 시작한다.

가드너 가족의 옆집으로 이사 온 마이어스 가족의 이야기도 흥미를 끈다. ‘서버비콘’을 찾은 최초의 흑인 가족인 이들은 마을 사람들의 철저한 외면을 받는다. 심지어 마트에서 생필품을 사는 것마저 거부당한다. 급기야 마을 주민들은 마이어스 가족을 쫓아내기 위해 집 앞에서 밤늦게까지 찬송가까지 부른다.

한편 코엔 형제는 1982년 당시를 배경으로 한 느와르 '서버비콘' 각본을 썼다. 이후 1999년 본격적으로 제작에 돌입해 조지 클루니에게 보험 조사원 '버드'역을 제안했으나 제작이 무산됐다.

이후 조지 클루니가 연출자로 변신, 코엔 형제가 제작자로 참여했다. 조지 클루니는 인종차별이 극심했던 1957년 펜실베이니아 레빗타운의 마이어스 가족을 다룬 다큐멘터리를 보고 영화 제작을 결심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