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에도 쉬지 않는 사이버피싱(몸캠피씽) 범죄, 'D-Forensic Korea' 빠른 대응 실시

머니투데이 더리더 윤우진 기자 입력 : 2019.09.11 22:00
사이버 범죄자들은 늘 '취약점'을 파고든다. 명절 연휴를 맞아 들뜬 마음도 이들에겐 보안 취약점이 될 수 있다. 해킹, 스미싱, 악성코드 등 각종 사이버위협을 막고 안전한 명절연휴를 보내려면 주의가 필요하겠다. 나날이 치밀하게 지능적으로 변하고 있는 사이버범죄에는 여러 종류가 있다. 그 중 요즘 핫이슈가 되고 있는 범죄로선 ‘몸캠피씽’이라 할 수 있다.


몸캠피씽 피해 대응 기업인 '디포렌식코리아'는 피싱[개인정보(Private data)와 낚시(Fishing)]사기 범죄, 몸캠피씽 피해자가 급증 추세  및 트래픽 이용 현황 등 빅데이터 분석 기반으로 이번 추석 피해의뢰인과 소통 대책을 계획을 수립해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디포렌식코리아는 피해자들의 증거자료, 협박범들의 범행경로 등 의 빅데이터 분석 기반으로 더 차단할 수 있는 소스를 적용할 계획이며, 대규모 업데이트를 통해 빅데이터 서버 용량 증설을 완료했다.

현재 '디포렌식코리아'는 추석 연휴에도 최근 실시되었던 '무료상담 24시 3교대 플랫폼'의 서비스 또 한 안정적인 운영을 위한 준비도 끝 마쳤다. 온 가족이 모이는 추석명절이 코 앞으로 다가오고 있다. 해마다 명절이 다가오면서 기승을 부리는 범죄가 바로 사이버 범죄이다. 특히 추석인사, 선물 등 의 문자메세지로 통해 스미싱 사기도 판을 치고 있으며, 귀향 길에 가지 않고 혼자 남아 있는 몸캠채팅사기 등 의 피싱사기는 모바일을 이용하는 모든 이들은 개인정보 보안에 대한 주의를 해야 한다.

특히 '몸캠피씽'의 경우 범인들은 해외에 거주하고 있어 검거가 어렵다는 사실을 이용해 피해자에게 신고해도 소용없다며 자신들의 위치가 찍힌 GPS지도까지 캡쳐하여 보내는 등 악랄한 피싱을 지속적으로 일으키고 있다. 몸캠피씽은 범죄의 성향상 극도의 수치심, 자괴감 등 심적인 스트레스가 동반되는 피해이다 보니 대부분의 미성년자는 피해사실을 부모님, 담임교사에게 알리지 못하며 범인들의 노림수에 걸려 범죄에 가담하며 스스로 해결하려고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런 사건은 모바일 보안에 대한 이해도가 있어야 하기 때문에 개인이 혼자 해결하기 힘든 사건 중 하나다. 혼자 자신의 동영상이 어디로 유포되었는지 확인도 불가할 뿐 더러 범인의 협박에 조금만 늦어지면 바로 유포되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개인이 하기 힘든 일을 보안회사에서 직접 해결해주고, 범인에 대한 대응도 도와 줄 수 있어 보안회사를 찾게 되면 빠르게 사건의 종지부를 찍을 수 있다.

이에 따라 몸캠피싱 대응 전문업체들이 생겨나고 있으며 몸캠피씽, 저작권관리, 유출영상관리, 강의서비스 등의 활동을 하고 있는 개인정보 보호업체 '디포렌식코리아(D-Forensic Korea)'는 한국사이버보안협회와 뜻을 함께 하며 몸캠피싱 사기 대응에 앞장서고 있다. 이외에도 피해자에게 원만한 해결을 도와 주고 있으며, 또 한 다가올 추석에 기승을 부릴 범죄에 대비하여 피해자들을 돕기 위해 추석에도 휴무를 하지 않고 내내 근무를 한다고 밝혔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