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상규 욕설 後 "흥분해서 정확히 기억 안 나"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19.10.07 20:03
사진=뉴스1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이 국정감사 중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욕설을 날려 논란을 샀다.

여 위원장은 7일 서울중앙지검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송삼현 남부지검장에 "야당 의원이 패스트트랙을 저지하려다 고발당했는데 그건 순수한 정치 문제"라며 "검찰이 손댈 일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철저하게 수사할 것은 하고 수사하지 말 것은 말아야한다. 그것이 진정한 용기 있는 검찰”이라며 “그 판단은 물론 당해 검사님 몫이다. 그에 대해 책임질 수 있어야 한다. 그게 진정한 검찰개혁”이라고 말했다.

이에 김 의원은 "여상규 위원장의 질의를 듣고 충격을 받았다"며 “사실상 수사를 하지 말라는 취지로 발언했다. 문제는 이분이 당사자다. 수사를 받아야 될 대상이다. 수사 받아야 될 대상이 수사기관에 대고 수사하지 말라고 할 수 있느냐. 남부지검 조사실에 가서 말씀하셔야 한다”라고 비판했다.

여 위원장은 김 의원을 향해 "누가 당신한테 자격을 (부여) 받았어. 웃기고 앉아 있네. 진짜 X신 같은 게. 아주"라고 말했다.

이후 욕설 논란이 확산되자 여 위원장은 " 그때 흥분한 건 사실"이라며 "정확한 표현은 기억이 나지 않지만 그런 말을 했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공개 사과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