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LLUSION CITY’ 이천시, 4차 산업혁명시대 이끈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19.10.26 15:05

4차 산업혁명시대, 급변하고 있는 국내외 여건변화에 대응하여 신산업 개척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새로운 문화컨텐츠 산업을 선점하기 위하여 힘찬 날개짓을 시작한 이천시를 주목해야겠다.


이천시(시장 엄태준)는 24일 김진표 국회의원(수원시무, 민주당)과 공동으로 ‘일루젼 산업 발전·육성전략’ 세미나를 국회에서 열고,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새로운 고부가가치 문화콘텐츠로서 일루젼 산업을 육성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특히 일루젼 산업이 기존의 공연문화와 5G, AR, VR과 같은 ICT 신기술의 융합으로 태동한 산업인 만큼 지리적 이점과 더불어 이천의 농업과 산업, 문화적 잠재력을 극대화하여 이천이 세계적 관광도시로 도약한다는 목표를 설정하고, 전문가들과 함께 추진방향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김용진 전 기획재정부 차관이 세미나 진행의 좌장을 맡은 이날 세미나에서는 세계적인 마술가이자 국내 일루젼 산업의 선구자인 이은결 일루셔니스트의 깜짝퍼포먼스와 주제발표(상상이 현실이 되는 도시 IF 이천)를 시작으로 임진만 한국영화예술교육원 원장, 진승호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기획단장, 윤유식 경희대 관광경영학과 교수, 박재헌 KT IM전략팀장, 시민대표인 이완우 이천시민포럼 재무국장이 토론에 나서 일루젼 산업의 단계별 육성방안에 대한 애정어린 제언을 아끼지 않았다.

이천시는 굴지의 반도체 기업인 SK하이닉스가 위치한 첨단산업 도시다.


사통팔달의 교통망을 구축한 지리적 이점에 더하여 전통적 도예산업이 발달하였으며 문화적 가치의 보존과 발전의 역량을 발휘하여 이를 통해 국내최초 유네스코 창의도시로 지정 받은 곳이다.


이은결 일루셔니스트가 자신의 직업인생의 고향인 이천을 일루션 산업의 거점으로 삼고자 하는 확고한 의지를 가지고 있다는 점에서 국내 일루젼 산업의 태동지로서 최적의 도시라는 자타의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고질적인 수도권 규제로 산업도시로서의 성장이 극히 제한된 이천시로서는 문화관광산업 등 고부가가치 신성장산업 개발․육성으로의 방향 전환은 필요불가결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엄태준 이천시장은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이한 현재와 미래에 우리 이천시가 일루젼과 같이 굴뚝없는 산업에 주목해야 하는 이유는 무엇인지, 어떻게 나아가야 하는지 질문을 던지고, 그 질문의 답을 심도 있게 고민하는 장이 되었다”면서 “국회에서 세미나가 개최된 만큼 이천시의 일루젼 산업 육성 전략에 대해 국가적 차원의 관심이 고조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제는 4차 산업혁명시대, 가상과 현실이 교차하는 일루젼과 같이 일루젼 산업의 성공적 육성을 통해 세계적인 관광도시로 발돋움하고자 하는 이천의 꿈과 상상이 현실로 다가올 수 있을지 이목이 모아지고 있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