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글로벌 블록체인 기업 리플社로부터 수백만불 규모 과제 수주

2018년, 국내大 최초 글로벌 블록체인 기업 리플과 파트너십 체결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19.10.29 15:38

고려대학교 정보보호대학원 블록체인보안연구센터(센터장 이동훈)는 글로벌 블록체인 업체인 리플(Ripple, 대표 Brad Garlinghouse)로부터 수백 만 달러 규모의 과제를 수주했다고 공개했다.

고려대 블록체인보안연구센터는 지난 해 6월에 리플社와 라는 장기 연구프로젝트 수행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고, 그에 따른 후속 조치로 1년 여 만에 정식 과제 수행을 위한 자금을 제공 받게 됐다.

리플社의 란 세계 유수의 대학들을 선발하여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관련 학문적, 기술적 연구를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연구 프로젝트이다.


현재 리플과 이 프로젝트 수행을 위해 파트너십을 맺은 대학은 전 세계적으로 MIT, 프린스턴 대학, UC 버클리 대학, 싱가포르 국립대학, 칭화대학 등 14개 국가의 33개 대학이 있으며 국내 대학으로는 고려대가 유일하다.


고려대 블록체인보안연구센터는 이번에 리플이 제공한 수년간 수백 만 달러의 과제 자금을 활용하여 블록체인 합의 알고리즘의 안전성, 스마트 컨트랙트의 보안성 및 블록체인 사업모델의 보안경제성 등 기술과 정책을 총 망라한 연구를 하게 된다.

에릭 반 밀텐버그(Eric van Miltenburg) 리플社 비즈니스 운영 수석부사장(SVP)는 “학계는 기술적 혁신에서 항상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 펀드는 대학이 블록체인 관련 기술의 혁신에 있어서도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는 디딤돌이 될 것이다. 또한 대학원생들이 이후에 블록체인 관련 산업체에서 일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출 수 있도록 하는 인력양성의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동훈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블록체인보안연구센터장은 “리플과의 대규모 과제 계약은 우리나라 블록체인 기술의 국제적인 우수성을 입증한 것으로 이번 과제 수행으로 리플의 실제 거래 데이터를 활용하여 실용적인 블록체인 보안 기술 개발을 하는데 의미가 크다.”고 의의를 설명했다.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블록체인보안연구센터(Blockchain Security Research Center)는 2018년 5월 1일 블록체인 보안 연구를 목표로 설립되었으며, 정보보호대학원 이동훈 교수, 정익래 교수, 김승주 교수(現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 이경호 교수, 윤지원 교수 등이 참여하고 있다.

리플(Ripple)社는 블록체인을 이용하여 저렴하면서도 빠른 송금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로, 자체 암호토큰인 XRP를 이용한 서비스도 제공함. 현재 샌프란시스코, 런던 등 세계 각 국 주요 도시에 여러 지사를 두고 있으며, 전 세계적으로 100개 이상의 금융관련 기관들을 고객으로 가지고 있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