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금강산 시설 철거요구 '문서교환 합의 재차 요구'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19.10.29 17:58

사진=뉴스1

북한은 29일 금강산 남측 시설 철거 요구와 관련 기존의 문서교환 방식으로 합의할 것을 주장했다.



특히 이날 북측의 답신에는 별도의 실무회담을 가질 필요가 없다는 취지의 문구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남측과의 대면 방식 협의에는 나서지 않겠다고 분명한 의사를 밝혔다.


정부는 전날(28일) 북한에 금강산 관광 문제 해결을 위한 남북 당국 간 실무회담 개최를 제의하는 통지문을 보냈으나, 하루만에 정부의 제의를 거절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노동신문을 통해 철거 문제를 언급했기 때문에 시설을 철거 문제로 제한하려는 의도가 있다고 볼 수밖에 없을 것 같다"며 재차 대면접촉의 실무회담 요구를 포함해 "대응방안을 마련해 나가려고 한다"고 말했다.

도한 이 당국자는 실무회담에 북측이 직접 나오려고 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선 "북측의 의도를 다시 한 번 생각하겠다"며 "시설물 철거 문제로 (합의를) 제한하려는 의도로 봐야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날 북측의 답신에는 정부와 현대아산이 전날 실무회담 제의와 함께 언급한 '금강산 지구의 새로운 발전 방향'에 대한 언급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이날 북측의 답신은 지난 25일 보내온 통지문과는 내용이 다소 달라진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통일부 당국자는 "동어반복은 아니고, 지난 25일 통지문에도 반영됐던 내용을 우리측에 강조했다"고 말했다.

통일부는 "정부는 남북관계 모든 현안은 대화와 협의를 통해 해결해 나가야 한다는 원칙 하에 금강산 관광문제와 관련해 사업자와 긴밀히 협의하면서 대응방향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