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여당 대표로서 무거운 책임감 느껴…깊이 헤아리지 못해 송구"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19.10.30 16:33
사진=뉴스1제공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0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와 관련 "검찰개혁이란 대의에 집중하다보니 국민, 특히 청년들이 느꼈을 불공정에 대한 상대적 박탈감과 좌절감은 깊이 있게 헤아리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여당 대표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이 자리를 빌려 국민 여러분께 매우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 대표가 조 전 장관의 사퇴 이후 입장 표명을 한 것은 처음이다. 그러면서 "이번 검찰개혁 상황과 관련해 당 소속 의원님들 그리고 국민 여러분께서 주신 고견을 하나하나 새겨들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지금이 마지막 기회라는 마음으로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와 검경수사권 조정, 검찰 내부의 조직 문화와 잘못된 관행들을 철저하게 개혁하는 데 혼신의 힘을 다 하겠다"고 검찰개혁 의지는 분명히 드러냈다. 

이 대표는 "정부가 아무것도 못하게 발목잡는 것도 처음 본다"며 자유한국당을 향해 한 마디 했다. 

또한 "대안을 갖고 말하는게 아니고 비난으로 일관하는 모습은 참 안타깝다. 대통령 상중인데 패륜같은 만화를 돌려보는 행위는 삼가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