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약사회, 종근당 '의약품 유사포장' 개선 의사 '환영'

환자안전 위한 모범사례로 다른 제약사 참여 기대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19.11.01 18:52
 
▲자료제공=대한약사회

최근 의약품 유사포장에 따른 조제실수로 개선 요구룰 받고 있는 종근당이 유사포장 개선 의사를 밝혀 주목된다.

대한약사회(회장 김대업)는 31일 종근당이 약사회의 요청에 따라 자사 점안제 의약품의 유사포장을 개선하키로 한 결정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약사회는 종근당 점안제의 유사포장으로 인해 조제실수 사고가 발생하자 점안제 성분이 각기 다름에도 포장이 매우 유사한 것을 확인하고 개선을 요구한 바 있다.

약사회에 전달된 종근당의 개선 계획을 보면 점안제 제품에 성분별로 각기 다른 색상을 적용하여 구별이 쉽도록 다음번 제조일로부터 디자인을 변경하고, 윗면에 한글로 제품명을 표기하는 등 유사포장 개선에 나서기로 했다.

또한 동맥경화용제를 시작으로 다른 제품군도 제품 측면의 영문표기를 한글표기로의 변경을 11월부터 순차적으로 적용할 예정이다.

김범석 약국이사는 “종근당의 결정은 유사포장이 조제실수로 이어질 수 있다는 약국의 불안감을 해소해 결과적으로 환자안전에 기여하는 대단히 바람직한 조치이자 모범사례”라며“다른 제약사에서도 약사와 환자의 눈높이에서 오투약 방지를 위한 의약품 유사포장 개선에 적극 나서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