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A,「신재생에너지 통합관리시스템」민관공동 투자기술개발사업 성공적 완료

지속적인 중소기업과 상생모델 확보와 인천항 인프라 경쟁력 강화 추진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19.11.05 17:40
인천항만공사(사장 남봉현)는 민관공동 투자기술개발사업으로 진행한「신재생에너지 통합관리시스템」기술개발 과제가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으로부터 최종 성공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민관공동 투자기술개발사업은 투자기업의 신제품‧국산화 개발수요에 따라 개발과제를 발굴‧제안하고 중소기업에 개발비를 지원하여 기술경쟁력 확보를 통해 동반성장을 구현하는 중소벤처기업부 R&D 사업이다.

본 사업은 연구개발 중소기업으로 선정된 ㈜에코시안이 3년(‘15.12~’18.11)에 걸쳐 개발한 시스템으로 항만에 위치한 다양한 신재생 발전소의 통합관리를 구현하여 효율적인 유지관리와 최적의 운영으로 녹색기술 기반의 정부 에너지전환 정책에 기여 하고자 개발됐다.

「신재생에너지 통합관리시스템」은 항만 내 분산설치 되어 있는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에 IoT 센서 등을 구축하여 수집되는 빅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조회 및 활용하여 에너지 유형별 발전현황, 발전수익, 운영이슈, 운영비, 주요일정 등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이번 연구개발 성과는 ’18년 11월 2건의 기술특허 출원을 마쳤으며, 올해 3월에는 소프트웨어 품질인증 1등급 획득과 6월에는 녹색기술인증을 취득하여 대내외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인천항만공사 남봉현 사장은 “민관공동 기술개발사업을 통해 개발한 시스템의 최종 성공 판정에 따라 향후 인천항 인프라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적용 방안을 모색하겠다”면서, "지속적인 중소기업과의 상생 모델을 확보하여 선도적으로 사회가치 실현에 앞장서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