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이해찬 리더십, 장악력 대단…황교안은 당내 불평만 생겨, 국민들 알 것"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19.11.06 16:24
사진=뉴스1제공
대안신당(가칭)에서 활동하는 박지원 무소속 의원이 6일 "이해찬 대표는 장악력만은 대단하다"고 호평한 반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두고는 말을 아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이해찬 대표의 리더십은 나보다 높다 생각한다"며 "황교안 대표는 공천기획단도 준비 없이 자기들 파, 박근혜 파, 이런 것으로 해서 감동을 못 주고 있고 당내에서 오히려 불평이 생기지 않나"고 평가했다. 

박 의원은 이 대표를 두고 선거대책위원회 출범 시기를 앞당기며 '조기 총선 모드'에 돌입한 것에 대해서도 "일거에 공천기획단과 선거대책위원회를 발족시키겠다 하니까 당이 조용해지지 않나. 이런 것도 이해찬 리더십"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 대표는 쉽게 볼 분이 아니다"라며 "3대 대통령을 핵심에서 당선시켰고 3대 대통령 정권에서 핵심으로 일하신 분은 그분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조국 사태를 그렇게 떠들던 것을 일거에 국면전환을 시켜 총선 분위기로 확 끌고 가버리는 정치적 리더십"이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반면에 "남의 대표를 낮다고 하면 안 되겠지만, 말 안 하면 훨씬 국민들이 알아들을 것"이라며 황 대표를 두고는 이같이 얘기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