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통합 협의 기구 구성 제안 "물밑논의 본격화"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19.11.06 16:31

사진=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통합 협의 기구' 구성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내년 총선 일정을 감안할 때 통합 논의를 더 이상 늦출 수 없다"며 이와 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이어 "이제 물밑논의를 본격화하고 과정마다 국민 뜻을 받들어 반영할 것"이라며 "당내 통합논의기구를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바른미래당과 우리공화당 등 통합 대상을 상대로 하는 통합 형의 기구 구성과 별도로 당내에도 통합논의기구를 따로 놓고 본격적인 통합 작업을 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

황 대표는 "오늘 저는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헌법가치를 받드는 모든 분들과 정치적 통합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것을 선언한다"며 "우리가 추진하는 통합은 과거로 돌아가는 통합이 아니라 미래로 나아가는 통합이 돼야 한다"며 " 통합이 곧 혁신이 돼야 한다. 낡은 생각과 행태는 과감히 개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지난 탄핵과정에서 보수가 분열되고 정권을 내주고 두 전직 대통령이 영어의 몸이 되면서 자유우파 정치권 전체에 엄청난 정치적 상처가 생긴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라며 "하지만 지난 10월 국민 항쟁은 우리 선조들이 피흘려 지킨 대한민국을 지키고 바로잡아야 한다는 큰 시대적 명령을 내려주셨다"고 강조했다.

또한 "돌이켜보면 독선적이고 무능한 좌파정권을 막아내지 못한 책임에서 누구도 자유로울 수 없다"며 "스스로에게 묻는 성찰의 자세를 먼저 가다듬어야 한다. 이는 자유한국당 당 대표인 저의 책임, 한국당의 책임이며 자유우파 정치인 모두의 책임"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총선을 앞두고 여권이 추진하는 연동형 비례대표제에는 반대 입장을 드러내며 "국회의원 수를 270명으로 줄이겠다"며 "지금 여당과 2중대 3중대 정당은 국민과 약속을 저버린 채 국회의원 수를 늘리려는 꼼수를 부린다. 연동형 비례제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태워 자유민주주의를 무너트리려 한다"고 밝혔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