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에너지신기술 ‘한눈에’ BIXPO 2019 개막!

신기술전시회, 국제컨퍼런스, 국제발명특허대전 등 개최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19.11.06 18:05
에너지산업의 미래를 선도하는 ‘2019 빛가람국제전력기술엑스포(BIXPO 2019)’가 11월6일(수) 광주광역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막을 올렸다.


올해 5회차를 맞은 BIXPO는 이날 오전 9시30분 김대중컨벤션센터 다목적홀에서 국내외 초청인사와 참가자 등 1,0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개막식을 갖고 11월 8일까지 사흘간의 일정을 시작했다.

BIXPO 2019의 주제는 ‘Digital Platform(Hyper-Connectivity & Mega Shift)’으로 사물인터넷(IoT)‧빅데이터‧인공지능(AI) 등 디지털을 기반으로 모든 것이 촘촘하게 이어진 초연결 사회(Hyper-Connected Society)에서 일어나는 글로벌 에너지 산업의 거대한 변화(Mega Shift)에 주목한다는 의미이다.

올해 BIXPO에서는 299개 기업이 참여하는 신기술전시회, 51회의 국제컨퍼런스, 국제발명특허대전 및 일자리박람회 등 다양한 행사가 개최될 예정이다.

또한, 빅데이터 분야 세계적 권위자인 서울대 차상균 교수가 개막식 기조연설에 나서 에너지의 미래에 대한 전망을 제시했다.

개막식에서 김종갑 한전 사장은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디지털로 촘촘하게 이어진 초연결 사회의 미래모습과 전력 산업의 발전이 가져올 사회 전반의 급격하고 거대한 변화를 미리 상상해 보시기 바란다”며, “빅스포 2019' 행사가 전력산업의 새로운 지평을 여는 보물지도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