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딸 KT 부정 채용 재판 증인 출석…"진실 밝혀질 것"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19.11.08 10:48
사진=뉴스1제공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딸 A씨가 8일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부장판사 신혁재) 심리로 열리는 김 의원과 이석채 전 KT 회장의 뇌물수수·공여 혐의 공판기일에 증인으로 출석한다. 

김 의원은 8일 오전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부장판사 신혁재) 심리로 열리는 뇌물수수 혐의 공판기일에 출석하기 위해 이날 오전 9시50분쯤 법원에 도착해 "부모로서 마음이 아프지만 실체적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전했다. 

김 의원은 딸의 KT 채용 당시의 상황에 대해서 "당시 저는 대선을 불과 두 달 앞두고 국회 예결위 조정소위 위원으로서 집에도 제대로 들어가지 못하는 엄청난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있었다"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은 그동안 서유열 전 사장의 허위진술과 법정 증언으로 실체적 진실을 가리고 짜여진 각본대로 정치적 기소에 따른 재판을 하고 있다"고 전하며 "오늘 출석하는 증인들에 의해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의혹을 풀어지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말했다. 

앞서, 김 의원은 2012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 당시 이 전 회장의 증인채택을 무마해주는 대가로 딸의 KT 정규직 채용이라는 '뇌물'을 받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돼 지난 8월부터 재판을 받고있지만, 전면 부인하고 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